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 죽도시장 방문한 김건희 여사 [뉴시스Pic]

등록 2023.03.03 16:58:38수정 2023.03.03 17:02: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대게를 살펴보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서울·포항=뉴시스] 류현주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했다.

김 여사는 이날 죽도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 및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죽도시장을 찾은 김 여사는 지난해 수해로 어려움을 겪은 상인들을 격려했다. 또한 김 여사는 수산물 가게를 방문해 가자미와 대게를 살펴보고 과일가게를 찾아 지역 장애아동시설에 기부할 사과를 구입했다.

한편 이날 김 여사는 경북 포항 기계천 인근에서 포항시 새마을회 관계자, 대학생 동아리 회원 등 300여 명과 함께 '우리 바다, 우리 강 살리기' 환경정화 활동에 참여했다.

김 여사는 수질정화를 돕는 EM(Effective Micro-organisms) 흙공을 하천에 던지고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대게를 살펴보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김밥을 시식한 뒤 구매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대게를 살펴보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상인 및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지역 장애아동시설에 기부할 사과를 구입하기 위해 시식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지역 장애아동시설에 기부할 사과를 구입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모자를 구입하고 있다. 2023.03.03. yes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yes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