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수부 '해상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내항선박 100척 대상

등록 2023.07.16 15:08: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육지 밖 100㎞ 바다에서도 의료기관과 영상통화

바다 내비게이션 해상원격 의료지원 시범서비스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오는 17일부터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이용해 우리나라 연안을 항해하는 내항선박에 바다 내비게이션(바다내비) 해상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바다네비 해상원격 의료지원 시범서비스의 모습. 2023.07.16.(사진=해양수산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오는 17일부터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이용해 우리나라 연안을 항해하는 내항선박에 바다 내비게이션(바다내비) 해상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바다네비 해상원격 의료지원 시범서비스의 모습. 2023.07.16.(사진=해양수산부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오는 17일부터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이용해 우리나라 연안을 항해하는 내항선박에 바다 내비게이션(바다내비) 해상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연안 먼 바다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통신수단이 여의치 않아 육상 의료기관의 지원을 받는 것이 어려웠다. 앞으로는 바다내비 와이파이 등을 활용해 육지에서 최대 100㎞ 떨어진 바다 위에서도 실시간으로 의료기관과 영상으로 통화하면서 응급처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올해는 어선과 화물선, 관공선 등 내항선박 100척을 대상으로 우선 시범운영할 계획이며, 각 선박에는 원격 의료지원 앱이 설치된 태블릿과 의료기기, 구급약품 등이 순차적으로 보급된다.

원격 의료지원 앱의 주요기능은 증강현실 기능을 활용한 상처부위 표시와 건강수치입력, 사전문진표 기능 등 탑재된다.

또한 해수부는 선원 안전 복지를 강화하기 위한 건강상담 서비스를 주기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앞으로도 바다내비의 해양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안전서비스를 다양하게 제공하여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바다를 이용하는 많은 사람들이 바다 위에서도 건강을 관리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