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진표 의장, 케냐·이집트·인도 순방…부산엑스포 유치 총력

등록 2023.10.03 14:41: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현안 연속토론회 : 공교육 디지털 개혁 방안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3.09.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현안 연속토론회 : 공교육 디지털 개혁 방안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3.09.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은 13박 16일 일정으로 케냐·이집트·인도 3개 국가를 공식 방문한다.

3일 국회에 따르면 김 의장은 이날부터 18일까지 케냐·이집트·인도 3개 국가를 방문한다.

이번 순방에는 각국 대통령·국회의장 등 정상 및 고위급 면담과 함께, 인도 뉴델리에서 열리는 G20 국회의장회의 및 케냐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증진 컨퍼런스 등 다자회의 참석이 예정돼 있다.

국회 관계자는 "김 의장은 다자회의 참석 및 양자회담 등을 통해 오는 11월 말 표결로 결정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의회 차원의 총력 외교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먼저 케냐를 방문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증진'을 주제로 사단법인 글로벌투게더가 주최하는 컨퍼런스에 참석한다.

컨퍼런스에는 케냐·잠비아 등 아프리카 20개국의 주요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이를 계기로 아프리카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홍보 활동을 진행한다.

또 루토 케냐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통해 케냐 측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의사를 재확인할 예정이다.

ICT·인프라·친환경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역·투자 협력 확대 및 차관 지원 한도 증액 관련 개발 협력 규모 확대 등을 논의함으로써 양국 간 경제협력을 공고히 할 방침이다.

김 의장은 이집트를 방문해 알시시 대통령을 비롯해 기발리 하원의장 및 압델 라젝 상원의장과 양자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김 의장은 이를 통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함과 아울러, 양국 간 FTA 체결 추진 및 ODA 중점협력국 지정에 따른 개발협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나아가 신재생에너지·방산·원전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모멘텀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김 의장은 인도를 방문해 뉴델리에서 12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제9차 G20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한다.

G20 국회의장회의는 '세계는 한 가족–하나의 지구, 하나의 가족, 하나의 미래를 위한 의회'를 주제로 열리며, 김 의장은 제4세션인 '공공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국민의 삶 변화'와 관련해 발언할 예정이다.

한편, 김 의장은 케냐 나이로비, 이집트 카이로, 인도 뉴델리에서 각각 동포 및 지상사 대표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함으로써 동포사회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건의사항을 수렴할 예정이다.

G20 국회의장회의를 마친 후에는 300여 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한 인도 도시 첸나이로 이동해 기업 현장을 둘러보고 지상사 간담회를 주재함으로써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의 투자활동을 격려할 계획이다.

이번 순방에는 주호영·이명수 국민의힘 의원과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 밖에 이용국 정무수석비서관,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함께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