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프사이드 불운에 아쉬움 삼킨 손흥민…3골 취소

등록 2023.11.27 01:5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손흥민, 3골 넣었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 받아

토트넘, 아스톤 빌라에 1-2 역전패…리그 3연패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이 오프사이드 불운에 고개를 숙였다. 세 차례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소속팀 토트넘은 3연패 늪에 빠지며 4위에서 5위로 내려갔다.

토트넘은 2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아스톤 빌라와의 2023~2024 EPL 13라운드에서 지오바니 로셀로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2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세 차례 상대의 골문에 골을 넣었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1-0으로 앞선 전반 44분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잡아 멋진 오른발 슈팅으로 아스톤 빌라의 골네트를 갈랐지만 수비수보다 앞선 위치에서 공을 잡아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후반 14분과 40분에도 골을 넣었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현지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이 전반 종료 직전 슈팅을 시도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후반에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또 포로의 슈팅이 흐른 것을 잡은 세 번째 역시 오프사이드였다"며 불운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비교적 높지 않은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영국 BBC 역시 "손흥민이 3골을 터뜨렸지만 오프사이드로 인정받지 못했다"는 내용을 조명했다.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박한 수준인 평점 6.8점을 부여했다. 선발 라인업 중 6번째 평점이었다.

소파스코어는 손흥민에게 선발 11명 중 세 번째로 높은 평점 7.7점을 줘 눈길을 끌었다, 페드로 포로가 8.2점, 로셀소가 7.9점을 받았다.

개막 10경기에서 8승2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던 토트넘은 이달 들어 3연패 늪에 빠지면서 4위에서 5위로 밀려났다.

11월에 승리가 없다. 지난 7일 첼시에 1-4 대패를 당했고, 11일 황희찬이 속한 울버햄튼에 1-2로 졌다.

분위기 반등을 위해 승리가 절실했지만 선제골을 지키지 못했고, 무더기 오프사이드 불운까지 겹쳤다.

8승2무3패(승점 26)가 된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승점 28)에 4위를 넘겨주며 5위로 내려앉았다.

토트넘은 내달 4일 득점 1위 엘링 홀란(14골)이 버티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와 리그 14라운드를 치른다. 험난한 여정이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