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2월 2만2000여세대 입주…2014년 이후 최저

등록 2023.11.27 10:43: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직방, 12월 입주물량 분석

서울·인천 '0'…경기도 감소

내년 서울 물량 63% 줄어

"전셋값 오름세 이어질 듯"

[서울=뉴시스] 연도별 12월 입주물량 추이(좌) 및 권역별 입주물량 비교(우). (표=직방 제공)

[서울=뉴시스] 연도별 12월 입주물량 추이(좌) 및 권역별 입주물량 비교(우). (표=직방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다음달 서울에서 아파트 2만2000여 세대가 입주한다. 12월 중에서는 2014년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다.

27일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에 따르면 12월 전국 입주물량은 모두 2만2196세대로, 전월(3만2206세대) 대비 31%, 전년 동월(2만4028세대) 대비 8% 적다. 12월 물량으로만 봤을 때 2014년 1만6495세대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다.

특히 서울은 올해 5월 이후, 인천도 2021년 3월 이후 처음으로 입주물량이 없다. 수도권에서는 경기에서만 7518세대가 입주한다. 이마저도 전월(1만7287세대) 대비 57%, 전년 동기(1만2710세대) 대비 41% 적은 물량이다.

수도권에서 비교적 세대 수가 많은 단지를 보면 ▲안성시 공도읍 안성공도쌍용더플래티넘프리미어(1696세대) ▲파주시 목동동 물향기마을3단지해링턴플레이스GTX운정(1498세대) ▲경기도 광주시 고산동 더샵오포센트리체(1475세대) 등이다.

지방은 1만4678세대가 입주하며 전월(!만4919세대)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다. 부산(3796세대), 충남(2492세대), 경남(2475세대), 대구(2279세대) 등이다.

내년에는 전국에서 30만6403세대가 입주할 것으로 직방은 추산했다. 이는 32만1218세대가 입주하는 올해보다 약 5% 가량 적은 물량으로 큰 차이는 없다. 다만 수도권에서 감소폭이 두드러진다. 수도권에서는 올해보다 18% 감소한 14만737세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특히 서울은 1만1376세대가 입주해 올해(3만470세대)보다 63% 가량 적은 세대가 집들이를 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급 부족, 신축 희소성 등이 반영되며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오름세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