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로봇 공존시대, 65% '긍정적'…일자리 감소 우려도

등록 2023.11.28 09:24:44수정 2023.11.28 10:17: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네이트 '서빙·배달·순찰 등 로봇의 인력 대체' 설문조사, 65% 긍정적

'일자리 감소, 기계결함이나 해킹 등 불안' 부정적 의견 23%

네이트Q 설문결과. (자료 사진=SK커뮤니케이션즈)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트Q 설문결과. (자료 사진=SK커뮤니케이션즈)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최근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우리 사회 일원으로 인정하고 그 의무를 규정하는 도로교통법과 지능형 로봇법 개정안이 시행되며 로봇의 보행로 주행 제한에 대한 족쇄가 풀렸다. 이미 청소로봇에서부터 안내로봇, 서빙로봇, 조리로봇 등 부족한 노동 인력 대체를 위한 다양한 기능로봇들이 일상화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배달이나 순찰 등의 분야까지 로봇들의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로봇들의 인력 대체에 대해 성인남녀 65%는 긍정적이란 반응을 보였다. 로봇이 사람을 대신해 위험하거나 기피하는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큰 지지를 얻었다. 반면, 로봇에 의한 일자리 감소를 우려하는 시각도 적지 않았다.

SK커뮤니케이션즈 (SK컴즈) 시사 폴(Poll) 서비스 ‘네이트Q’가 최근 성인 남녀 3478명을 대상으로 '서빙, 순찰, 배달 등 다양한 분야 내 로봇의 인력 대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65%가 '위험하거나 사람들이 기피하는 업무에 투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지지 의견을 표했다.

반면, 전체 응답자 중 23%는 '로봇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 해킹이나 기계결함 등에 따른 불안' 등을 이유로 로봇의 인력 대체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아직까지 현실로 와닿지 않아 특별히 생각해 본 적이 없다'는 답변도 10%를 기록했다.

세대별 응답결과의 경우 일자리 걱정과 고민이 가장 많은 20대 응답자 중에서는 56%가 '로봇의 인력 대체가 긍정적'이라고 답해 다른 연령층 대비 긍정 반응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설문조사 댓글에서는 '출산율 절벽으로 일 할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로봇 도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 '단순업무 외 구조현장 투입 등 위험하지만 반드시 필요한 곳에 유용하게 쓰이면 좋겠다' 등 로봇 활용의 긍정적 측면을 언급하는 의견들이 이어졌다. 반면, '대학생이나 취업 전 알바 구하기 힘든데 더 어려워질 듯', '힘들고 기피하는 일을 로봇이 대체하면 편리하겠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반드시 있을 것'이라며 급격한 로봇 활용 확산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의견들도 있었다.

안지선 SK컴즈 미디어서비스 팀장은 "국가적 재앙으로까지 언급되고 있는 인구 감소에 대한 우려 속 부족한 노동 인력이나 기피 업무를 대체하는 로봇의 활용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기술적 안전성이나 인간들의 일자리 감소 등 그 부작용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여전한 만큼 최근 주목받고 있는 AI나 드론, 로봇 등 새로운 기술 수단의 도입에 앞서 철저한 검증 작업들을 통해 사회적 수용성을 높여 나가야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