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당, 부산엑스포 유치 불발에 "미완의 성공…대한민국 저력 확인"

등록 2023.11.29 01:57:09수정 2023.11.29 05:2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부·기업·국민 혼연일체…땀과 노력 헛되지 않을 것"

'부산과 함께 합시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부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과 함께 합시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부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은 29일 부산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무산에 대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대장정은 끝을 맺었지만, 한마음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의 모습은 전 세계에 감동을 주기 충분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미완의 성공이지만, 대한민국의 저력을 또 봤다"며 "82개 나라 정상에게 직접 엑스포 유치를 홍보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 기업, 국민이 혼연일체로 뛰었던 그 땀과 노력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비전을 제시했다"며 "민관이 일심동체가 됐던 이번 유치 활동은 대한민국 힘을 세계에 알린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혼연일체가 되어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부산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코드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회 총회 투표에서 총 29표를 받는 데 그쳐 2030년 엑스포 유치에는 이르지 못했다.

강력한 라이벌이었던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는 3분의 2를 훌쩍 넘긴 119표를 받아 결선 없이 개최를 확정지었다.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를 얻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