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 옥탑방 필로폰 제조 일당, 제주 경찰이 붙잡았다

등록 2023.11.29 11:30:56수정 2023.11.29 13:0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제조시설 차려 의약품·화학 물질 혼합 20g 제조

암모니아 냄새 숨기려 옥탑방서 심야 시간 범행

제주경찰청, 제조사범 검거 최초 …2명 구속송치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기도 한 옥탑방에서 필로폰을 제조하고 판매·투약한 일당들이 제주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의해 검거됐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제조기구들.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기도 한 옥탑방에서 필로폰을 제조하고 판매·투약한 일당들이 제주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의해 검거됐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제조기구들.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경기도 주택가 옥탑방에서 필로폰을 제조한 5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경찰청이 필로폰 제조사범을 검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의 혐의로 총책 A(56)씨와 공범 B(51)씨를 구속 송치하고, 이들로부터 필로폰을 받아 투약한 C(52)씨를 불구속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기도 한 옥탑방에서 10여회에 걸쳐 필로폰 약 20g을 제조한 뒤 일부 판매하거나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주사기, 플라스크, 방독면, 전자저울 등 제조기구를 설치하고 약국에서 구입한 일반 의약품과 화학 물질을 혼합하는 식으로 필로폰을 제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총책 A씨는 함께 제조한 B씨에게 90만원을 받고 일부 필로폰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지난 5월께 구매한 필로폰을 제주에 거주하는 C씨와 무상으로 주고 함께 투약했다.

이들의 범행은 C씨가 마약을 끊고자 지난 5월12일께 제주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자수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수사에 착수한 제주경찰청은 5월29일께 제주에 입도하려던 B씨를 제주국제공항에서 붙잡았다.

이어 두달여간 수사 끝에 A씨가 제조시설인 옥탑방에서 거주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 이어 잠복수사를 통해 8월19일께 A씨를 검거했다.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기도 한 옥탑방에서 필로폰을 제조하고 판매·투약한 일당들이 제주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의해 검거됐다. 사진은 지난 8월19일 경찰이 제조시설에서 발견한 필로폰.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기도 한 옥탑방에서 필로폰을 제조하고 판매·투약한 일당들이 제주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의해 검거됐다. 사진은 지난 8월19일 경찰이 제조시설에서 발견한 필로폰.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경찰은 해당 옥탑방에서 주사기 20개, 일반의약품 2460정, 6종 화학물질 34통을 비롯해 전자 쉐이커, 플라스크, 전자저울, 방독면 등 제조기구를 압수했다. 또 옥탑방 내 냉동실에 있던 필로폰 2.1g도 발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해외 사이트를 통해 필로폰 제조과정을 인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필로폰 제조과정에서 심한 암모니아 냄새가 나는 점을 고려해 심야시간대 옥탑방에서 몰래 작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이들의 필로폰 제조기술이 초보 단계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필로폰 1회 투약량은 약 0.03g이지만, 이들이 제조한 필로폰의 경우 순도가 떨어져 그보다 더 많이 사용해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의 필로폰이 유통된 정황을 추적하고 있다.

제주경찰청 관계자는 "국민 건강과 안전읍 위협하며 심각해지는 마약류 범죄 척결을 위해 제조 및 공급망 뿐만 아니라 단순 투약사범까지 수사역량을 집결해 단속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