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분기 GDP 0.6% 증가…한은 "연간 성장률 1.4% 가능성 높아져"(종합2보)

등록 2023.12.05 11:17:58수정 2023.12.05 14:0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성장률 3분기 연속 플러스…수출·민간소비 개선

구매력지표인 국민총소득도 1.6% 증가

[서울=뉴시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0.6% 성장해 속보치와 같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3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이다. 수출이 성장을 주도하며 불황형 흑자에서 벗어난 가운데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건설투자도 개선됐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0.6% 성장해 속보치와 같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3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이다. 수출이 성장을 주도하며 불황형 흑자에서 벗어난 가운데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건설투자도 개선됐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올해 3분기 우리 경제가 0.6% 성장했다. 3분기 연속 플러스다. 한국은행은 연간 전망치인 1.4%달성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수출과 민간소비 등 고른 회복에 성장의 질이 양호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3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0.6% 성장해 속보치와 같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3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이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4%로 나타났다.

GDP는 지난해 1분기 0.7%를 기록한 후 3분기 연속 0%대에 머물다가 4분기에는 -0.4%를 기록해 2년 6개월 만에 마이너스 전환됐다. 그러다 1분기와 2분기 각각 0.3%, 0.6% 성장했다.

3분기 성장률을 주도한 건 수출이다. 2분기 -0.9%를 기록했던 수출은 3분기 3.4%로 상승 전환하며 수입 감소폭이 수출 감소보다 더 컸던 2분기 불황형 흑자에서 벗어났다.

민간소비는 음식·숙박을 중심으로 0.3% 증가했고, 정부소비는 사회보장현물수혜(건강보험급여비 등)가 늘며 0.2% 상승했다. 건설투자도 2.1% 증가했지만,  설비투자는 기계류가 줄어 2.2% 감소했다.
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23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 설명회 사진 왼쪽부터 이인규 지출국민소득팀장, 최정태 국민계정부장, 이관교 국민소득총괄팀장, 최지훈 국민소득총괄팀 과장(사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23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 설명회
사진 왼쪽부터 이인규 지출국민소득팀장, 최정태 국민계정부장, 이관교 국민소득총괄팀장, 최지훈 국민소득총괄팀 과장(사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3분기 성장률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정태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순수출과 내수 모두 오르면서 성장의 질이 괜찮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전망치인 1.4% 달성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봤다. 한은은 올해 2월 연간 성장률 전망치를 1.6%로 제시했다가 5월에는 1.4%로 내려 잡은 후 8월과 11월에도 전망치를 유지했다.

최 부장은 "지난 10월 속보치에 비해 설비투자와 정부 소비가 개선되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달성 가능성이 소폭 올라갔다"면서 "최근 자료를 보면 민간 소비는 개인신용카드 사용의 증가세 유지되는 등 소비는 완만한 회복 흐름을 지속할 것"이라고 봤다.

수출 역시 반도체 수출이 회복세에 향후 개선을 예상했다. 최 부장은 "반도체는 메모리 가격 하락이 멈추고, 수출과 생산이 전기대비 증가했음을 고려할 때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DDR과 DDR4가격도 상승했고, 반도체 재고는 9월 이후 2개월 연속 하락했다"면서 "수출 물량도 2분기 대비 증가율을 보이면서 반도체 성장기여도도 2분기 연속 플러스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손에 쥐는 소득을 나타내는 실질 국민총소득(GNI) 증가율은 전기 대비 1.6% 상승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3.0% 늘었다. 실질 GNI는 국민이 일정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실질 GDP에 그 해 물가를 반영한 명목 GDP는 전기 대비 2.2%, 전년 동기 대비 4.3% 올랐다. 명목 GNI는 전기에 비해 0.5% 올랐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3.6% 상승했다.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 동기 대비 2.8% 뛰었다. GDP디플레이터는 명목GDP를 실질GDP로 나눈 값으로 수출입 등까지 포괄하는 종합적 물가지수다.

총저축률(32.9%)은 최종소비지출 증가율(1.3%)이 국민총처분가능소득 증가율(0.4%)을 상회하면서 전기대비 0.6%포인트 하락했다. 국내총투자율(31.3%)은 총자본형성이 늘어 전기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