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크리스티나 "어머니 폐암 사망…이탈리아 더 자주 갈걸"

등록 2023.12.05 21:5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2023.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2023.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나 콘팔로니에리가 자신을 둘러싼 사망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크리스티나와 미국 출신 방송인 크리스 존슨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크리스티나는 한국살이 17년차로 현재 대학교수 등 방송 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이 때문에 크리스티나는 "사람들이 내가 죽은 줄 안다. 저 아직 안 죽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크리스티나는 "고민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고민이 있다. 이탈리아에 있는 가족들이 보고싶을 때가 있는데 너무 멀어서 자주 못 가게 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원래 1년에 한 번 가는데 코로나 사태로 자주 못갔다. 부모님이 많이 보고 싶었는데 안 좋은 상황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코로나 사태 전에 미국에 있었는데 갑자기 엄마가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연락이 왔다. 일을 정리하고 이탈리아로 갔다. 두 달 간 어머니와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 돌아왔는데 한 달 후 다시 이탈리아에 가기로 했었다. 마음 편하게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한국에 돌아온지 일주일 후 이탈리아 전역에 이동제한령이 발동됐다. 그 사이 엄마 건강이 너무 나빠졌다. 그때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너무 슬펐다"며 "코로나 19로 만날 수 없을 때 남편이랑 엄마와 통화를 했는데 엄마가 '우리 사위 다시 못 볼것 같아'라고 했다. 자신의 몸 상태를 알았던 거다. 5개월만에 이탈리아로 가게 됐는데 한 달 동안 엄마와 행복한 시간을 보낸 후 건강 악화로 호스피스 병동으로 이동 했다. 그리고 3개월 만에 엄마가 돌아가셨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 크리스티나는 "남편은 비자 때문에 같이 가지 못했다. 또 자가격리도 해야 했다. 저도 갔을 때 자가격리 때문에 엄마를 못 만났다. 남편이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했지만 영상 편지를 보냈다. 그래서 그 편지를 장례식장에서 틀어줬다"며 "17년 동안 1년에 한 번 밖에 보지 못한게 아쉽다. 더 자주 갈 걸, 더 오래 있을 걸 후회가 됐다. 같이 여행을 다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해 모두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