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 하원 감독위 "바이든, 아들 회사서 송금 받아"

등록 2023.12.06 00:12:45수정 2023.12.06 05:5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헌터 바이든 회사서 바이드에 180만원 송금

"중국 등 돈 받은 헌터 바이든 회사서 지불"

'부친에게 차 대금 값아' 분석도…"거짓 호도"

[워싱턴=AP/뉴시스]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 하원 감독위는 2018년 9월17일 헌터 바이든 회사인 오와스코PC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1380달러(약 181만원)를 지급한 내역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다만 해당 자금은 헌터 바이든이 자동차 구입대금을 값은 것이라는 해명도 나온다. 사진은 지난 6월25일 바이든 대통령과 헌터 바이든이 워싱턴 소재 포트 맥네어에 도착한 모습. 2023.12.06

[워싱턴=AP/뉴시스]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 하원 감독위는 2018년 9월17일 헌터 바이든 회사인 오와스코PC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1380달러(약 181만원)를 지급한 내역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다만 해당 자금은 헌터 바이든이 자동차 구입대금을 값은 것이라는 해명도 나온다. 사진은 지난 6월25일 바이든 대통령과 헌터 바이든이 워싱턴 소재 포트 맥네어에 도착한 모습. 2023.12.06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대통령과 일가족 비리 의혹을 조사 중인 미국 하원이 차남 헌터바이든 회사에서 부친에게 돈이 흘러간 내역을 공개했다.

공화당은 바이든 대통령이 아들 사업에 관여해 부적절하게 자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다만 해당 자금은 헌터 바이든이 자동차 구입대금을 값은 것이라는 해명도 나온다.

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 하원 감독위는 2018년 9월17일 헌터 바이든 회사인 오와스코PC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1380달러(약 181만원)를 지급한 내역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은 이 같은 송금이 매달 이뤄졌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 소식통은 CNN에 최소 세 차례 송금이 있었다고 전했다.

당시는 바이든 대통령이 공직에 있던 시절은 아니었으나, 불분명한 자금을 정기적으로 받았다면 아들의 사업에 관여했다는 주장이 가능하다.

공화당 소속인 제임스 코머 감독위원장은 "이 송금은 헌터 바이든 개인 계좌가 아니라 법인 계좌를 통해 이뤄졌고, 그의 회사는 중국이나 세계 곳곳의 국가들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다만 기존에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헌터 바이든이 포드 자동차 대금을 부친에게 값은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분석했다. 또 다른 소식통에 의하면 헌터 바이든은 당시 마약 중독 문제로 경제사정이 어려웠고, 바이든 대통령이 대신 차를 구매해줬다고 한다.

미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아들의 사업에는 결코 관여한적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언 샘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코머 위원장은 실패한 탄핵 스턴트를 지키기 위해 거짓 주장으로 대중에 거짓말을 하고 호도하고 있다"며 "오늘 공개된 공개 보고서로 포드 트럭 구매가 탄핵 거리가 아니란게 분명해졌다"고 했다.

공화당 주도의 미 하원은 지난 9월 바이든 대통령과 일가족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에 공식 착수했다. 미 하원 감독위, 법사위원회, 조세무역위원회 등 3곳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케빈 매카시 당시 하원의장은 "지난 몇달간 공화당 하원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부패 행위에 대해 심각하고 신빙성있는 혐의를 발견했다"며 "이것들은 권력 남용과 (수사) 외압, 부패 혐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헌터 바이든은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시절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에서 이사로 거액을 받은 의혹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으며, 일부는 바이든 대통령이 차남의 사업에 연루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국세청(IRS) 내부 고발자 증언을 토대로 미 법무부가 헌터 바이든에 대한 조사를 막았다는 수사 외압 의혹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