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열린관광·지역관광 미래는? 문체부·관광공사, 서울·제주서 포럼

등록 2023.12.10 11:09:46수정 2023.12.10 11:1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김형희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이 19일 서울 서대문구 장애예술공연장 '모두예술극장'에서 연극 '사냥꾼의 먹이가 된 그림자' 드레스 리허설을 관람하고 있다. 국내 첫 장애예술인 표준공연장인 '모두예술극장'은 장애예술 창작자를 위한 공간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창작 및 관람 환경을 장애인에게 최적화된 환경으로 조성하고자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빌딩 1~3층을 리모델링해 이를 마련했다. 250석 규모의 블랙박스 공연장을 비롯해 연습실 3개, 스튜디오 1개, 분장실 4곳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추후 장애인 편의를 위한 접근성 매니저 등 인력 서비스도 새롭게 운영할 예정이다. 2023.10.19.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김형희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이 19일 서울 서대문구 장애예술공연장 '모두예술극장'에서 연극 '사냥꾼의 먹이가 된 그림자' 드레스 리허설을 관람하고 있다. 국내 첫 장애예술인 표준공연장인 '모두예술극장'은 장애예술 창작자를 위한 공간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창작 및 관람 환경을 장애인에게 최적화된 환경으로 조성하고자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빌딩 1~3층을 리모델링해 이를 마련했다. 250석 규모의 블랙박스 공연장을 비롯해 연습실 3개, 스튜디오 1개, 분장실 4곳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추후 장애인 편의를 위한 접근성 매니저 등 인력 서비스도 새롭게 운영할 예정이다. 2023.10.19.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관광의 미래 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을 잇달아 연다.

문체부와 공사는 오는 11~12일 서울에서 다양성·형평성·포용성을 모색하는 '2023 국제 열린관광 포럼’, 13~15일 제주에서 ‘국제 지역관광 활성화 포럼’을 각각 개최한다.

'국제 열린관광 포럼'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관광의 미래'다. 한국과 유엔세계관광기구·호주·태국·스페인 등 정부 관계자와 말레이시아, 일본의 전문가, 유럽연합(EU) 접근가능 관광센터, 열린관광지 건축가, 시각장애인용 여행 응용프로그램 개발자, 론리 플래닛 여행작가, 장애인 인플루언서, 한국장애인관광협회 등 100여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펼친다.

유엔세계관광기구의 열린관광 전문가 이고르 스테파노비치는 기조 발표에서 "관광의 접근 가능성은 직접적으로 세계 약 13억명에 해당되는 사안이자 사회의 포용성"이라며 열린관광의 가치와 미래를 강조한다.

유엔세계관광기구 접근성 기준 권고사항에 따라 장소 선정, 무대 경사로 설치, 휠체어 동선 확보, 수어 통역 제공, 행사 운영인력 사전교육 등 행사 전반에 무장애 원칙을 적용한다.

참석자들은 12일에는 2024년 열린관광지로 선정된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와 애니메이션 박물관 등 현장을 탐방, 개선 방안을 논의한다.

제주에서 열리는 '국제 지역관광 활성화 포럼'에서는 한국 사회가 대면한 지역 격차와 인구감소 문제에 대한 관광의 역할이 논의된다. 한국과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유엔세계관광기구, 호주,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 등의 전문가와 학계는 물론 제주도, 정선군, 고창군, 양양군 등 다양한 지역관광 주체가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15일에는 2023년 유엔세계관광기구 ‘최우수 관광마을’로 선정된 제주 동백마을과 세화마을을 찾는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코로나19 이후 유엔세계관광기구와 경제개발협력기구 등 주요 국제기구는 관광산업의 지속 가능하고, 회복 탄력적인 성장에 대해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며 "이에 발맞춰 열린관광과 지역관광에 대한 다양하고 포용적인 시각을 국제사회와 나누고, 해당 분야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e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