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IA, 이틀 연속 KT 제압하고 단독 선두 유지…윤영철 시즌 6승

등록 2024.06.15 20:19: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뉴시스] 정병혁 기자 = 12일 인천 미추홀구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3-7으로 승리한 KIA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4.06.12. jhope@newsis.com

[인천=뉴시스] 정병혁 기자 = 12일 인천 미추홀구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3-7으로 승리한 KIA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4.06.1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이틀 연속 KT 위즈를 꺾고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KIA는 1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2연승을 달린 KIA는 두산 베어스와 함께 시즌 40승(1무 28패) 고지에 선착했다.

전·후기 리그(1982~1988년), 양대리그(1999~2000년)을 제외하고 시즌 40승 선점 팀의 정규시즌 우승 확률은 63.2%(38회 중 24회), 한국시리즈 우승 확률은 50%(38회 중 19회)다.

3연패의 수렁에 빠진 KT는 28승 1무 40패로 9위에 머물렀다.

KIA 선발 윤영철은 5이닝 3피안타 5탈삼진 2볼넷 1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해 팀 승리에 발판을 놨다.

이로써 윤영철은 시즌 6승째(3패)를 따냈다. 윤영철이 KT전에서 선발승을 따낸 것은 2023년 5월 31일 홈경기 이후 약 1년 만이다. 개인 KT전 3연패를 끊었다.

KT 외국인 투수 웨스 벤자민은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2실점(1자책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투수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작성했지만,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4패째(5승)다.

KIA는 3회초 상대의 잇단 실책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김도영이 좌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냈다.

KT는 4회 동점을 만들었다. 강백호의 안타와 상대 실책, 문상철의 볼넷으로 일군 무사 만루에서 김민혁의 병살타 때 3루 주자 강백호가 득점했다.

KIA는 5회 1-1의 균형을 깼다.

5회초 김태군의 안타와 박찬호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됐다. 이창진이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좌중간 2루타를 때려내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렀다.

장현식(1⅔이닝), 최지민(⅔이닝), 전상현(⅔이닝)이 줄줄이 무실점 투구를 펼쳐 1점차 리드를 지킨 KIA는 9회 마무리 투수 정해영을 투입했다.

9회말 마운드에 오른 정해영은 선두타자 황재균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후 이호연, 김상수를 연달아 외야 뜬공으로 처리해 팀 승리를 지켰다.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정해영은 시즌 19세이브째(2승 1패)를 따내 세이브 부문 2위를 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