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MLB 샌프란시스코 전설 '더 캐치' 메이스 별세…향년 93세

등록 2024.06.19 12:4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P/뉴시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시절인 1972년 윌리 메이스.

[AP/뉴시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시절인 1972년 윌리 메이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전설' 윌리 메이스가 향년 93세로 세상을 떠났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8일(현지시각) 오후 팀의 전설이자 명예의 전당 입회자인 메이스가 별세했다고 밝혔다.

메이스는 흑인 리그(니그로 리그)에서 뛰다가 1951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전신인 뉴욕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MLB에 데뷔했다.

한국전쟁 기간 중 군 복무를 한 1952년 대부분과 1953년을 제외하고 메이스는 23년간 빅리그 무대를 누볐다. 샌프란시스코에서 21년, 뉴욕 메츠에서 2년을 뛰었다.

메이스는 통산 300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1 660홈런 1909타점 339도루 2068득점의 성적을 거뒀다.

1951년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수상했고, 1954년과 1965년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했다. 무려 24차례 올스타에 선정됐고, 골드글러브도 12번이나 받았다.

현재 통산 홈런 6위, 타점 12위, 통산 안타 13위(3293개)인 메이스는 1979년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뉴욕=AP/뉴시스] 윌리 메이스가 1954년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펼친 '더 캐치' 장면.

[뉴욕=AP/뉴시스] 윌리 메이스가 1954년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펼친 '더 캐치' 장면.

만나는 사람들에게 '헤이'(hey)라고 부르며 대화를 건네 '세이 헤이 키드'(Say Hey Kid)라는 별명을 얻은 메이스는 1954년 월드시리즈에서 놀라운 수비를 펼쳐 MLB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메이스는 뉴욕 플로그라운드에서 열린 1954년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2-2로 맞선 8회 무사 1, 2루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현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빅 워츠의 130m나 날아간 타구를 뒤로 달려가며 잡아냈다.

중견수로 나선 메이스는 공을 등지고도 수시로 타구 방향을 확인하며 수십 미터를 달려가 등진 채로 타구를 잡아냈다.

메이스는 공을 잡은 후 정확한 송구로 주자의 진루까지 막아냈다.

메이스의 해당 수비 장면은 '더 캐치'(The Catch)로 불리며 MLB 역사에 남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