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화영 "검찰이 징벌방 넣어"…검찰 "이감은 법무부 소관"(종합)

등록 2024.06.19 14:43:24수정 2024.06.19 16:2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안양교도소 이감 후 SNS에 "회유 안 통하자 감옥에" 주장

검찰 "이감은 법무부 교정본부 소관"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쌍방울그룹 뇌물 의혹을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22.09.27.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쌍방울그룹 뇌물 의혹을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22.09.27.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정금민 기자 = 검찰은 19일 안양교도소로 이감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검찰이 번갯불에 콩굽듯 부랴부랴 독방에 넣었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 정면 반박했다. 이 전 부지사는 최근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 1심 재판에서 중형을 선고 받고 뇌물·정치자금 불법 수수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검찰 입장에서는 이 전 부지사가 이감을 안 하는 것이 재판을 진행하는 데 더 좋다"라며 "또한 이감은 법무부 교정본부 소관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부지사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오늘 안양교도소로 이감됐다"며 "이곳은 하루종일 폐쇄회로(CC)TV가 돌아가고 피의자를 감시하는 독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접견한 변호사의 말을 빌리자면 징벌방에나 있는 CCTV가 있는 방"이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의) 기소는 이미 성공했고 사건 조작 회유에 가담하지 않았던 저는 이대로 감옥에서 썩으라고 던져진 듯하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