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주자들, 보수 텃밭 영남 당심 잡기 올인
PK, 양강 尹·洪 지지율 팽팽…TK 판세 주목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2주차는 '영남대전'이다. 당 대권주자들은 18일 부산·울산·경남, 곧바로 20일 대구·경북을 찾아 지역 합동토론회를 펼친다. 오는 11월5일 본경선은 당원투표 비율이 50%로 올라가는 만큼, 주자들은 영남 '당심'을 얻기 위한 혈투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원 표심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전현직 의원들의 캠프별 포진 상황도 주된 관심사다. 18일 열리는 부울경 토론은 지역공약 등에서 홍준표 의원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 의원은 재선 경남지사를 지냈고, 캠프 주요 인사도 PK 출신이다. 홍 의원 캠프 총괄선대본부장 조경태 의원은 부산 사하을에서 5선을 했다. 홍 의원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하영제 의원은 경남 사천·남해·하동이 지역구고, 거창군수·남해군수를 지냈다. 최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언주 전 의원도 부산에서 당협을 맡고 있다. 그러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김희곤·서일준·윤한홍·정점식 의원, 박민식 전 의원 등 PK 지역의 전·현직 의원 다수를 우군으로 확보했다. 거제 출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손자인 김인규씨는 캠프 부대변인을 맡고 있다. 김 부대변인은 지난 15일 "부마항쟁의 정신을 깊이 되새기며 정권교체의 의지를 다진다"는 논평을 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홍 의원과 윤 전 총장의 PK 지지율은 우열이 명확치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11~12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부울경 지역 응답자의 32.5%가 홍 의원을 지지했고 36.4%가 윤 전 총장을 선택했다. 그러나 엠브레인·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같은 기간인 11~13일 조사한 결과를 보면 홍 의원이 32%, 윤 전 총장이 21%를 얻어 순위가 다르게 나타났다. 홍 의원과 윤 전 총장을 추격하는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16~17일 주말을 온전히 PK 지역에 머무르며 일정을 소화했다. 부산 금정에서 3선을 한 김세연 전 의원이 유 전 의원을 돕고 있다. 경선에 출마했던 부산 해운대 3선 하태경 의원이 향후 유 전 의원을 지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있다. '이재명 공격수'로 몸집을 키워가고 있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이채익·박성민·정동만·황보승희 의원 등 PK 권역 다수 의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원 전 지사는 지난 8일 2차 컷오프 전 마지막 지방 공략 지역으로도 부산을 택했었다. 각 주자들은 이날 부울경 토론을 마친 뒤 오는 20일 대구·경북에서 2차전을 이어간다. TK 당심은 윤 전 총장이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대구 수성을의 현역인 홍 의원과 대구 4선 출신의 유 전 의원의 강한 압박이 예상된다. 원 전 지사도 지난 14일 대구를 미리 찾아 K-2 군공항 이전 국비추진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1.10.15 장마감 

국고채(3년) 1.795 ▼0.017
CD(91일) 1.070 ▲0.000
원-달러 1182.40 ▼4.4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0/16 10시 기준

32,810,280

오늘 806,685

오늘(%) 78.5%

2차접종 63.9%

확진 340,978

완치 308,187

사망 2,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