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김호중, 이번에는 친모 논란…"팬에게 금품요구"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13:59:5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트로트가수 김호중의 어머니가 팬들에게 금품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김호중의 친모 A씨가 지난해 12월 일부 팬들에게 접근해 '굿 값' 명목으로 3명에게 870만 원을 전달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A씨가 고위 임원으로 있는 지역 클럽에 일정 금액의 가입비를 받고 가입시켰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또 A씨가 김호중이 출연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결승 직전 김호중의 전 매니저 B씨에게 액받이 굿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호중 측은 현재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최근 김호중은 잇따른 폭로전에 휘말렸다. 전 매니저와 갈등을 빚는 가운데 스폰서, 입대 관련 구설에 오르고 있다. 일부 주장에 대해 김호중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