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인터뷰]'철인왕후' 나인우 "짝사랑 해본적 없어 처음 갈피 못잡았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5 08:00:00
신혜선 짝사랑한 김좌근 양자 '김병인'
"김정현, 츤데레…친형처럼 잘 챙겨줘"
"과거 JYP 연습생…이젠 연기 마음 다잡았죠"
"롤모델 김래원…강인하면서도 부드러운 면 좋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한 배우 나인우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에서 뉴시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2.1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작품이 재미있어서 잘 되겠다는 생각은 했었는데 이 정도일 줄은 몰랐어요. 고생한만큼 결과물이 좋아서 뿌듯하죠."

배우 나인우는 최근 뉴시스 사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비록 병인이는 일찍 갔지만 많은 사람들의 마음 속에 간직될 수 있는 캐릭터가 됐길 바란다"며 아쉬움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종영한 tvN 주말극 '철인왕후'에서 김좌근(김태우 분)의 양자이자 신혜선을 연모하는 '김병인'으로 분했다.

화려한 액션부터 애절한 순애보, 비뚤어진 집착까지 다양한 감정을 소화,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뽐내며 '서브 남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철인왕후'는 시청률 8%에서 시작해 꾸준히 상승, 10% 중반대 시청률로 안정적인 사랑을 받았다.

그는 "인기가 실감은 나면서도 딱히 달라진 건 모르겠다"며 "일희일비 하지 않는 편이라 지금을 발판삼아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해외팬들도 생겼다. 그는 "영어로 '오라버니'라고 SNS에 댓글을 다는 팬들이 있다. 제일 인상 깊었다"고 쑥쓰러운 미소를 지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한 배우 나인우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에서 뉴시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2.15. bjko@newsis.com
김소용을 살린 뒤 죽음으로 막을 내렸다. "아쉽진 않았다. 병인이 입장에서는 그게 최선이 아니었을까"라며 "제 입장에선 그 장면이 명장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액션신이 많은 사극 연기가 힘들진 않았을까. "액션이 가장 어렵고, 감정을 세분화시키는 것도 어려웠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었는데, 좋게 봐주신 것 같아 다행이다."

양반가 자제였던 만큼 액션, 승마 연습 뿐 아니라 자세도 신경썼다. 그는 "김병인은 흐트러짐이 없는 캐릭터라 자세에도 많은 신경을 썼다"며 "후반부에는 그걸 벗어나 점점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오디션을 통해 '김병인'을 따냈다. "남자 배역은 오픈 식으로 해서 여러 역할을 한꺼번에 봤다. 그러다 점점 좁혀지면서 '김병인'이 됐는데 제가 밝은 모습도 있어서 '김환'도 고려 대상이었던 것 같다."

기억나는 촬영 에피소드를 묻자 벌에 쏘였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촬영장이 산이라 점심시간에 차를 타고 내려왔는데 목이 간지러워서 긁었다. 자세히 보니 옷 안에 벌이 들어가 있었다"며 "벌에게 두 방을 쏘였다. 일요일이라 문 연 병원을 힘겹게 찾았다"고 말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응급실에서 약 처방을 받고 가라앉았다. 많이 아프다거나 촬영에 지장이 있지는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한 배우 나인우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에서 뉴시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2.15. bjko@newsis.com
가장 감사한 사람으로는 윤성식 감독을 꼽았다. 그는 "감독이 완급 조절을 잘 해서 현장 분위기를 굉장히 좋게 만들어줬다"며 "제가 걱정을 많이 했는데 '잘하고 있으니까 지금처럼 해달라'고 해주셨다. 정말 힘이 됐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현장에선 애드리브도 넘쳐났다. 특히 신혜선과 김정현이 함께 한 신은 애드리브가 꼭 껴 있었다는 기억이다.

특히 "정현이 형이 정말 아이디어가 많고, 저한테도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며 "술 대결하는 신에서 제가 팔을 삐끗하는데 그것도 정현이 형 아이디어"라고 전했다.

실제 김정현과의 술 대결 신이 인상적이었다고 하자 "원래 술을 좀 먹는다. 눈이 풀린다던가 하는 부분에서 그런 느낌도 좀 반영됐다"며 "실제 주량은 소주 두 병"이라고 귀띔했다.

그는 "정현이 형은 성격이 강한 편인데 또 챙겨줄 건 다 챙겨준다. 진짜 츤데레"라며 "친형처럼 느껴질 정도로 힘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한 배우 나인우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에서 뉴시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2.15. bjko@newsis.com
극중 김소용(신혜선 분)을 처절하게 짝사랑한다. 1994년생 나인우에게 그런 경험이 있을까.

"사실 그런 짝사랑은 해본 적 없다. 그냥 혜선 누나를 소용이로서 바라보고 최대한 캐릭터의 내면을 들여다보려고 노력했다. 경험이 없어서 처음엔 갈피를 못 잡았지만, 그 인물로 바라보니 눈빛도 나오고 감정이입이 됐다."

실제 신혜선과의 케미는 어땠을까. 그는 "전 누나를 TV로 많이 봐서 친숙했는데 누나는 제가 처음이지 않나, 제가 먼저 적극적으로 다가가니 조금 당황스러워 했다"며 "그래서 '친해지기 어렵겠구나' 했는데 나중엔 누나가 잘 챙겨줬다"고 웃었다.

'김좌근' 김태우에 대해서는 "무서울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제가 긴장을 많이 하는 성격이라 밥을 먹지 않고 있으니 계속 진짜 아버지처럼 밥을 챙겨주셨다"며 "현장에서는 아들, 아버지 이러면서 지냈다. 정말 편하게 해주셔서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순원왕후' 배종옥은 어땠을까. 그는 "정말 소녀같으시다. 굉장히 의외였다"며 "하지만 연기에 들어가면 에너지가 넘쳤다. 저도 자연스럽게 연기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한 배우 나인우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에서 뉴시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2.15. bjko@newsis.com
2015년 영화 '스물'로 데뷔해 '동호, 연수를 치다', '얼굴없는 보스',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엄마', '스파크', '황금주머니', '꽃길만 걸어요', '쌍갑포차' 등에 출연했다.

과거 JYP 연습생 시절도 있었다. 그는 "길거리 캐스팅이 돼서 오디션을 봤다. 2년 정도 있었다"며 "그때는 가수, 배우에 대한 생각이 막연했다. 내가 어렸던 것 같다. 지금은 연기에 대한 마음이 잡혔다"고 강조했다.

롤모델로는 김래원을 꼽았다. "강인해보이면서도 부드러운 면이 좋다. 어떤 역할도 대처할 수 있지 않나. 지금 방송 중인 '루카 : 더 비기닝'도 재밌게 보고 있다."

2019년 본명 '나종찬'에서 '나인우'로 활동명을 변경했다. 그는 "'쌍갑포차' 출연을 앞두고 도약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회사에서 지어준 예명"이라며 "지금까지는 바꾸길 잘한 것 같다"고 웃었다.

즐겨보는 예능은 '1박2일'이다. 그는 "만약 예능 출연 제의가 온다면 '1박2일'이었으면 좋겠다. '나 혼자 산다'도 좋다"고 귀띔했다. 

"2020년은 감사하게도 바쁜 해였습니다. 2021년도 바빴으면 좋겠네요. 올해는 사람들이 힘들지 않은 한 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