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안산, 올림픽 최초 3관왕 새역사…최고의 감동"

등록 2021.07.30 19:43: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뛰어난 기량, 강철같은 정신력으로 국민들께 최고 감동 선물"
"모든 것 이겨낸 안산, 대견…더 많은 박수·격려 보내주기를"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양궁 3관왕을 달성한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을 마친 뒤 금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에서 한국 선수 최초는 물론 하계올림픽 사상 처음 3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안산 선수는 뛰어난 기량뿐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스포츠를 모르는 사람들도 이름만 말하면 다 아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이뤄졌다"며 "큰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 사람의 위대한 성취 뒤에는 반복되는 훈련과 지독한 외로움이 있다. 때로는 지나친 기대와 차별과도 싸워야 한다"며 "우리는 간혹 결과만을 보게 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 결코 쉬운 순간이 없다"고 화려한 영광 뒤 힘들었을 준비 과정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삶에 애정을 갖는다면, 결코 땀과 노력의 가치를 깎아내릴 수 없을 것"이라며 "모든 것을 끝까지 이겨낸 안산 선수가 대견하고 장하다. 국민들께서도 더 많은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안산 선수는 이날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슛오프 끝에 세트 점수 6-5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단체전과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안산 선수는 개인전까지 석권하며 한국 선수 처음이자 하계올림픽 사상 최초로 3관왕 타이틀을 얻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