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상정 "윤두환, 이젠 사과는 개나 주라? 인성 컷오프"

등록 2021.10.22 10:17:00수정 2021.10.22 10:5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개는 무슨 죄냐…국힘, 컷오프 준하는 징계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사과 후 SNS에 '개 사과' 사진을 올린 데 대해 "역사 무지를 넘어 스스로 윤두환이 되어 광주 정신을 우롱하고 짓밟았다"고 질타했다.

심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도대체 개는 무슨 죄가 있느냐. 윤석열 후보가 울며 겨자 먹기로 전두환 찬양을 사과하기 전에 본인의 반려견 인스타그램에 개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올렸다 지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침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후보는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사법 컷오프부터 통과하셔야 할 것 같다고 말씀드렸는데, 정정해야 할 것 같다"며 "윤 후보는 사법 컷오프 전에,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하는 게 우선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어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해야 할 수준의 후보에게 대선 경선후보 자리조차 가당키나 한지 의문"이라며 "국민의힘은 제2의 전두환 정당이 되지 않으려면 자당 경선후보에 대해 컷오프에 준하는 엄중한 징계를 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표한 후 자정께 인스타그램 계정에 개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