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웨비나→화상토론회'…경기도, 공공문서 대체사용 단어 55개 선정

등록 2021.10.24 09:30: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외래어, 한자어, 일본식 표현 등 선별…올바른 국어 사용 유도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어려운 한자어나 외국어 등 공공문서에 자주 사용하는 단어 가운데 대체어 사용이 필요한 55개를 선정해 올바른 국어 사용을 유도한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국어문화진흥사업'의 하나로 지난 4월부터 ‘경기도 공공언어 대체어’ 선정 작업에 돌입했다. 도민이 쉽고 정확하게 공공문서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도와 한양대학교 한국어문화원은 도와 산하기관 누리집에 올라온 공고문 등 공적 자료를 위주로 영어 약어, 외래어와 외국어, 어려운 한자어, 일본식 표현 등을 선별했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 공무원 1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우선 대체 사용이 필요한 공공언어를 추렸고, 경기도 국어 바르게 쓰기 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55개 단어를 확정했다.

주요 대체 대상 공공언어를 보면 최근 사회적 상황에 따라 사용 빈도가 높아진 ▲숏폼→짧은 영상 ▲웨비나→화상 토론회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유행 등이 포함됐다.

또 ▲MOU→업무 협약 ▲계도→홍보 ▲내주→다음 주 ▲어젠다→의제 등 공공문서에 자주 사용되는 단어의 올바른 사용도 강조됐다.

도는 선정된 대체 대상 공공언어가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경기도 전 부서와 공공기관, 시·군에 목록을 배포했다.

이와 함께 도지사 자치법규 발의 시 국어책임관의 사전 감수로 정확한 용어 사용 권고, 민원 서식 정비, 도 직원 공공언어 교육, 우리말 지킴이 홍보단 활동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영태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행정용어를 실제 사용하는 경기도민의 입장에서 대상어를 선정해 행정 편의성을 증대하고자 했다. 앞으로 부정확하고 어려운 용어를 지속 발굴하고 도민과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올바른 우리말 사용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