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해외자매도시 3곳, 광주김치 요리법 배워

등록 2021.10.25 12:1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주세계김치축제 사전프로그램에 미·중·일 참여

associate_pic

광주김치 배우는 미국 자매도시 시민들.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지난 6일부터 25일까지 미국, 중국, 일본 해외자매도시 3곳을 대상으로 광주김치 담그기 체험교실을 온라인으로 운영했다.

미국의 자매도시 샌안토니오에서는 유네스코 미식창의도시 쉐프대사와 세인트필립스대학 국제요리수업 수강생 25명이 참여했고, 중국에서는 맛의 도시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광저우의 공정기술학원 관광요식학과 대학생 30명이 참석했다.

일본은 '에도의 부엌'으로 불릴 정도로 식자재가 풍부한 센다이의 메이세이고 식문화과 학생 25명과 광주자연과학고 조리과학과 학생 25명이 함께했다.

체험교실은 지역 김치명인이 김치재료 소개와 손질방법, 배추절임과 양념장 제조법에 대해 먼저 시범을 보인 뒤 참가자들의 김치담그기 실습과 시식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김치체험은 해외 현지에서 준비한 배추와 광주에서 보낸 양념장으로 이뤄져 김치의 해외 현지화를 꾀했다.

한 해외참가자는 "명인으로부터 광주김치 요리법을 배울 수 있어 매우 뜻깊고 색다른 재미였다"며 "광주와의 문화교류 범위를 더욱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장봉주 시 국제협력담당관은 "최근 한국 드라마와 음악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누리면서 자매도시들의 광주김치에 대한 관심도 역시 높아졌다"며 "내년부터는 광주 대표요리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해외도시들의 음식도 서로 배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광주김치 체험교실은 제28회 광주세계김치축제의 사전프로그램의 하나로 운영됐으며 김치축제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진행되며 김치 관련 전시, 경연, 체험, 마켓, 아카데미 등이 대면·비대면 병행 개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