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자치경찰委, 정책 자문단 ‘메신저 폴’ 전국 최초 발족

등록 2021.10.27 16:5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치안행정에 관심이 많은 경찰행정학과 재학생으로 자문단 운영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27일 전북도청에서 진행된 전북자치경찰위원회 ‘메신저 폴’발족을 위한 업무협약식.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라북도 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이형규)는 자치경찰제 시행에 발맞춰 지역 맞춤형 치안정책 개발과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을 위해 도내 우석대·원광대·전주대학교와 손잡고 전국 최초 ‘(가칭)메신저 폴’을 운영키로 했다.
 
도자치경찰위에 따르면 ‘메신저 폴(Messenger Pol)’은 ‘전달자+경찰’이라는 뜻으로 정책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소통하자는 의미로 자문단 대상 공모를 통해 참신하고 상징성이 있는 명칭으로 변경 예정이다.

27일 전북도는 도청사에서 남천현 우석대학교 총장,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 홍순직 전주대학교 총장이 참석해 자치경찰위원회 이형규 위원장과 ‘메신저 폴’발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자치경찰위원회와 함께 도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전라북도를 만들기로 뜻을 모으고, ‘메신저 폴’을 성공적 운영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찰학과 교수대표, 학생대표가 함께 참석해 ‘전북형 자치경찰제’ 발전과 ‘(가칭)메신저 폴’ 운영에 대한 소통·공감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청년 정책자문단이 자치경찰제 발전을 위한 참신한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싱크탱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키로 했다.

(가칭)메신저 폴은 치안행정에 관심이 큰 경찰학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위촉된 52명의 학생들은 젊은 감각으로 참신하고 실효성 있는 지역 맞춤형 치안시책을 발굴해 전라북도 정책 플랫폼인‘소통대로’를 통해 제언하기로 했다.
 
우선 가칭으로 정한 정책 자문단의 명칭을 제도 취지에 맞고 학생들의 참여와 관심을 높이고자 공모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우수 정책제언도 제안받아 연말에 자치경찰위원회 표창(감사장)도 수여하는 한편, 각 대학교에서도 학생들에게 부여가 가능한 인센티브를 발굴해 적극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이형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자치경찰은 도민의 의견을 무겁게 듣고 치안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우리 지역에서 전국최초로 운영하는 청년정책 자문단의 젊고 참신한 생각과 의견이 치안에 반영돼 도민의 안전으로 도출될 수 있도록 자치경찰위원회와 대학·대학생들과 서로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