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100주년 맞아 김찬숙 치과의사, 모교에 2억원 기부

등록 2021.10.28 14:35: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대가 세계 치의학계를 선도하기 위한 마중물로 활용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감사패 전달 후 서울대 오세정(왼쪽부터) 총장과 김찬숙 명예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울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광주 인턴 기자 = 서울대학교가 치의학대학원 100주년을 맞이해 기념 기금 2억원을 받았다. 이번에 기부를 한 서울대 치의학과 56학번 김찬숙씨는 서울대 치대 100주년 기념사업회 공동 명예회장이다.

김찬숙 명예회장은 1960년 서울대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구강외과 인턴으로 근무하다가 독일 유학을 떠났다. 귀국 후 1971년 '김찬숙 치과의원'을 설립했고 1990년 '청아치과병원'으로 발전시켜 국내 첫 개인수련 치과병원으로 지정 받았다.

김찬숙 명예회장은 "인생을 살면서 치과의사라는 것이 늘 감사했고, 제일 잘 한 것이 치과대학에 들어간 것이라 생각한다"며 "환자에게 양질의 치료를 하면서 사회에 보람된 일을 하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오세정 총장은 대학 발전과 후학 양성을 위한 김찬숙 동문님의 관심과 성원이 서울대 구성원들에게 귀감이 되었다며 "출연해 주신 '치의학대학원 100주년 기념 기금'은 서울대학교가 세계 치의학계를 선도해 나가기 위한 마중물로 소중히 활용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거듭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96100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