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확진자 첫 7000명대…20일새 '역대 최다' 6번 갈아치웠다

등록 2021.12.08 09:05:34수정 2021.12.08 09: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주일에 하루꼴로 유행 최다치 바뀌는 상황
병상 대기 중 29명 사망…의료 체계 마비 수준
"기다린다고 상황 안 좋아져…브레이크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2.0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 후 신규 확진자 최대 기록이 무려 6번이나 경신되면서 유행을 억제할 강력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주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고 오늘은 7000명을 돌파하는 등 확산세가 매섭다"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11월1일 이후 신규 확진자 최다 규모는 총 6번 바뀌었다.

기존에는 9월25일 3268명이 최다였는데 11월18일 3292명, 11월24일 4115명, 12월1일 5122명, 12월2일 5264명, 12월4일 5352명, 12월8일 7000명대 등이다.

같은 기간 1000명대에서 시작한 유행 규모는 7000명대까지 늘어났다.

이 기간 정부는 방역패스 확대, 사적 모임 제한, 감염취약시설 접촉 차단, 긴급 병상 확보 등 비상계획을 발동했으나 유행 규모를 줄이지는 못했다.

특히 지난 1일부터 확진자 규모가 5000명을 넘어섰으나 6일에서야 사적 모임을 수도권 6인, 비수도권 8인으로 제한하고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확대하는 방역 조치를 적용했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월요일(6일)부터 확산 속도를 줄이는 정책을 시행해서 본격적인 영향은 다음 주부터 나올 것"이라면서도 "현재 상황을 추가적으로 나빠지게 하는 건 막을 수 있겠지만 지금보다 더 좋아지는 상황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가 1만명까지 대응 가능하다던 의료 체계는 한계에 봉착한 상황이다.

전날 발표 기준,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774명으로 역대 최다 규모이며 중환자실 가동률은 전국 78.2%, 수도권 83.6%다. 정부가 비상계획 발동 기준 중 하나로 제시했던 중환자실 가동률 75%를 훌쩍 넘긴 상태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도 1일 이상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확진자가 전국에 919명이며 10월31일 이후 병상 배정을 기다리다가 사망한 환자도 29명 발생했다. 이 수치는 10월31일~11월6일 1명, 11월7일~11월13일 2명에 불과했으나 11월21일~11월27일 10명, 11월28일~12월4일 13명으로 증가 추세다.

전문가들은 엄중한 유행 상황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방역 조치가 즉각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교수는 "지금은 기다린다고 상황이 좋아지지 않는다.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으면 위험한 상황"이라며 "다중시설 영업시간 제한, 사적 모임 인원 제한 강화 등 좀 더 강력한 수준의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