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엔씨 '유니버스', 글로벌 입지 구축…233개국 서비스

등록 2021.12.08 15:1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출시 10개월 만에 2000만 다운로드…해외 이용자 89%
온·오프라인 행사, 오리지널 콘텐츠 통해 이용자 확보
"아티스트 참여와 NFT 굿즈 통해 성장세 지속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엔씨소프트가 올해 1월 출시한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UNIVERSE)’가 차별화된 콘텐츠와 다양한 아티스트의 참여로 국내외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다양한 온·오프라인 팬덤 활동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는 올인원 플랫폼 '유니버스'는 올해 1월 출시 후 약 10개월 만에 글로벌 2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8일 엔씨에 따르면 유니버스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440만 명을 넘었다. 134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233개국까지 지역을 확장했고, 해외 이용자 비중은 89%에 달한다.

associate_pic

유니버스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제약이 많아진 팬덤 활동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 2월 개최한 온라인 라이브 콘서트 유니-콘(UNI-KON)을 시작으로 팬파티, 쇼케이스, 라이브콜 등 총 28회의 행사를 연이어 개최했다. 홈파티, 놀이터, 캠퍼스 라이프 등 색다른 콘셉트로 꾸며져 팬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유니버스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유니버스 뮤직, 오리지널 웹 예능 시리즈, 화보, 라디오 등 자체 제작 콘텐츠 역시 팬들의 방문을 이끄는 요소다. 출시 후 총 5122개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했으며, 누적 조회수는 2146만 회에 달한다. 편의성 측면에서도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로 서비스하며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associate_pic


유니버스에 합류하는 아티스트들도 꾸준히 늘고 있다. 서비스 초기 11팀에서 현재 30팀으로 증가했다. 아티스트 외에도 MBC ‘아이돌 라디오 시즌2’, Mnet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 JTBC ‘싱어게인2’ 등 방송 프로그램과의 제휴를 진행해 서비스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유니버스에서 만나볼 수 있는 NFT 굿즈 또한 팬들에게 인기다. 강다니엘, 몬스타엑스(MONSTA X), 더보이즈(THE BOYZ)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함께 한정판 NFT 굿즈를 선보이고 있다.

엔씨 관계자는 "아티스트의 참여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며 새로운 팬들이 꾸준히 찾고 있다. 유니버스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며 "NFT 굿즈는 자신만의 굿즈임을 증명할 수 있어 팬들에게 더욱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유니버스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NFT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