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한중 북핵수석 통화…"오직 대화로만 진전 가능"

등록 2022.01.20 20:09: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국 측에 건설적 협력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재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시사한 20일 한국은 미국 및 중국 북핵수석대표와 잇따라 전화통화를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유선 협의를 진행했다.

양측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또 한반도 문제는 오직 대화와 외교를 통해서만 진전이 가능하다는 공통된 인식 하에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한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노 본부장은 류샤오밍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도 유선 협의를 가졌다.

외교부는 "양측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및 당 중앙위 정치국회의 발표를 비롯해 최근 전개되고 있는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교환했다"며 "추가 상황 악화 방지 등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 본부장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근본적 해결을 위한 조속한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 협력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날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주재로 정치국회의를 열어 대미 대응 방향을 토의했다.

회의에서는 "선결적으로, 주동적으로 취했던 신뢰구축 조치들을 전면재고하고 잠정중지했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하기로 결론이 났다.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 2달 전인 2018년 4월 북한이 선언한 핵실험 및 ICBM 시험발사 모라토리엄(유예)을 3년9개월 만에 철회할 수 있다고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