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애인 단체 기습 시위…지하철 4호선 운행 지연

등록 2022.01.21 09:17:30수정 2022.01.21 10:10: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성신여대입구역부터 상계역까지 시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5호선 승강장에서 기획재정부 장애인권리예산 반영 촉구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동권 보장 정책, 교육권 연내제정 등을 요구하며 지하철에 탑승하고 있다. 2022.01.0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4호선 미아사거리역에서 이동권 시위를 벌여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전장연은 21일 오전 7시21분부터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부터 상계역까지 각 역의 승강장에서 승하차 시위를 벌여 당고개행 열차가 지연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장애인 단체 회원들이 휠체어를 타고 각 역에서 승하차를 반복하고 있다"며 "현재는 반대편 오이도행 지하철을 타고 이동 중에 있다"고 전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후 오이도역 장애인리프트 추락 참사 21주기를 맞아 이동권 등 장애인 기본권 확보를 위해 혜화역부터 오이도역까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