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소연 동료 커, 호주 A매치 최다골…호주 인니에 18-0 대승

등록 2022.01.22 13:38: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8분 동안 5골 몰아쳐 A매치 54골로 남자 케이힐 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지소연(31)과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 첼시 위민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호주 공격수 샘 커(29)가 자국의 A매치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남녀 통틀어서 1위다.

호주는 21일(한국시간)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인도네시아와의 경기에서 18-0 대승을 거뒀다.

공격수 커는 68분만 뛰면서도 5골을 몰아치는 괴력을 보여줬다.

5골을 추가한 커는 A매치 통산 54골째를 기록하며 호주 역대 A매치 최다골 주인공에 등극했다.

종전까지는 호주 남자 축구의 전설 팀 케이힐이 보유한 50골이었다.

케이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계속 기록을 깨나가길 바란다. 너는 영감을 주는 선수"라며 커의 기록 경신을 축하했다.

한편, 지소연 역시 A매치 61골로 한국 남녀 선수 중 가장 많은 골을 넣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