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증시, FOMC 의사록에 안도…나스닥 1.51%↑

등록 2022.05.26 06:0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준, 예상대로 두차례 기준금리 인상 시사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4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종료 이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준은 이번 FOMC에서 기준금리를 0.5%p 인상하고, 6월1일부터 대차대조표 축소를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2022.05.0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25일(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향후 두차례 더 기준금리를 0.5%포인트씩 인상할 수 있다는 방침을 재확인한 이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91.66포인트(0.60%) 오른 3만2120.28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37.25포인트(0.95%) 높은 3978.7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70.29포인트(1.51%) 상승한 1만1434.7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에서는 이날 오후 공개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주목했다. 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이던 증시는 향후 금리인상 방향에 대한 세부 사항이 공개된 이후 상승폭을 확대했다.

연준은 지난 5월 3~4일 열린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대다수 참석자는 금리 목표치의 50bp 인상이 앞으로 2번의 회의에서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이번 주 열린 행사에서 앞으로 두 차례 회의에서 50bp 금리 인상에 대한 "광범위한 지지가 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투자자들은 경기 둔화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기업들의 인플레이션발 실적 쇼크도 주시했다.
    
기술주 역시 반등했다. 테슬라는 4.88% 상승했다. 엔비디아, AM 등 반도체주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셰브론, 엑손모빌 등 에너지주 역시 강세였다.

경기침체 우려는 여전히 확인된다. 이날 공개된 FOMC 의사록은 기존 예고된 내용과 거의 동일했다. 다만 연준은 경제 상황에 따라 정책을 조정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의사록은 "모든 참석자가 물가 안정 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강한 결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이를 위해 금리를 인상하고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는 등 통화정책 기조를 중립적으로 속히 바꿔야 한다는 데 참석자들이 동의했다"고 전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2.75%로 전날보다 떨어졌다. 경기침체 우려로 안전자산인 국채에 투자자들이 몰리며 가격은 오르고 금리는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 여부가 시장을 끌어올렸다, 끌어내렸다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뉴욕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56센트(0.5%) 오른 배럴당 110.33달러로 마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