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코로나 증명서 EU서도 통한다…오늘부터 상호인정

등록 2022.07.01 10:37: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싱가포르·베트남·필리핀 이어 합의 성사
EU 27개국 및 노르웨이·아이슬란드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스마트폰으로 발급받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전자 증명서. 2021.06.29.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질병관리청이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에 이어 유럽연합(EU)과도 코로나19 증명서 상호인정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주벨기에 유럽연합 대한민국 대사관을 통해 상호인정 협의를 개시한 후 10개월여 만에 성사된 합의다.

유럽연합과의 상호인정은 외국과 맺은 네 번째 코로나 증명서 상호인정으로, 우리나라 및 유럽연합 31개국에서 이날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이번 체결을 통해 한국은 유럽연합 디지털코로나증명서(EU DCC) 중 코로나19 백신접종증명서와 검사증명서를 인정한다. 유럽연합은 한국 COOV 앱에 발현된 국내 코로나19 백신접종증명서를 인정하게 된다.

COOV 앱 증명서는 유럽연합 27개 회원국과 노르웨이, 리히텐슈타인, 스위스, 아이슬란드 등 총 31개국에서 유럽연합 디지털코로나증명서(EU DCC)와 동등하게 취급받는다. 다만 스위스는 법령 개정이 필요해 추가 시일이 소요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