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CDC, 코로나 무증상 접촉자 격리·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등록 2022.08.12 06:59:48수정 2022.08.12 07: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팬데믹 2년여 만에 방역 지침 대폭 완화
유증상 접촉자 검사·확진자 격리 등 유지

associate_pic

[애틀랜타=AP/뉴시스] 6월 30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시카고행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밀접접촉자 중 비감염자의 자가 격리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제하는 등 코로나19 권고 사항을 대폭 완화했다. 코로나19 팬데믹 2년여 만의 큰 변화다.

CNN 등에 따르면 CDC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코로나19 방역 지침 완화를 발표했다.

백신과 감염 등으로 인구 전체적으로 높은 수준의 면역력을 갖게 된 만큼 중증을 예방·관리하는데 집중하는 것이 목표다.

새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2m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는 해제했다.

밀접접촉자 중 비감염 무증상자에 대한 자가 격리 지침도 없앴다. 이전엔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은 밀접접촉자라면 음성 판정을 받고 무증상이더라도 5일 간 자가 격리해야 했다.

학교에선 코로나19에 노출된 학생들이 교실에 계속 남아 있게 하기 위해 실시하던 정기 검사 권고를 삭제했다.

그러나 확진자 격리, 마스크 착용 등 일부 조치는 동일하게 유지한다.

유증상자와 밀접접촉자는 계속 검사를 받도록 권고했다. 또 확진자는 최소 5일 간 자가 격리하고 10일 동안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요양시설과 교도소 등 교정시설을 포함한 고위험 장소에선 여전히 선별 검사를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발병률과 입원율 등을 고려해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에선 모든 사람들에게 실내 공공 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의무화 지침도 유지했다.

회복한 사람들에 대한 새로운 권고안도 내놨다. 격리를 끝낸 뒤 증상이 악화하면 다시 격리를 시작하고 의사 진찰을 받아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