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국이 시리아에서 유조선 89척분 석유 훔쳐가" -시리아통신

등록 2022.08.14 07:5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3일 국영 SANA통신 보도
"11일에도 유조선 144대분 이라크 미군부대로 이송"

associate_pic

[르메일란( 시리아)= AP/뉴시스]시리아의 미국이 지원하는 쿠르드반군들이 하사카주 유전지대에서 송유관을 수리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는 미군이 시리아 국내에서 석유를 이라크국내 미군기지로 훔쳐가고 있으며,  8월 13일에도 유조선 89척분, 11일에도 144척분의 원유를 훔쳐갔다고 국영 SANA통신이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군이 시리아에서 훔친 석유 유조선 89척분을 13일(현지시간) 이라크 내의 미군부대로 가져갔다고 시리아 국영 SANA통신이 이 날 보도했다.

이 기사를 인용한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은 시리아에서 훔친 석유를 미국이 그 동안 사용하던 이라크의 알-마흐무디 관문을 통해 이송했다는 것이다.

SANA통신은 이틀전에도 미군이 144척의 유조선단을 보내서 똑같은 방식으로 석유를 가져갔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미국의 이런 행위가 국제법에 위배되며 다른 국가와 그 나라의 굶주리는 국민들로부터 천연자원을 약탈하는 행위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시리아 정부는 오래 전부터 쿠르드 반군을 지원하는 미국이 석유, 가스,  밀 등 시리아의 자원을 훔쳐가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