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韓 배터리 3사, 점유율 8.5p%↓…中 CATL 독주(종합)

등록 2022.10.06 17:56: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파우치형 배터리인 LG에너지솔루션(맨 왼쪽) 및 SK이노베이션(가운데) 배터리와 각형 배터리인 삼성SDI배터리 (사진=각사 취합)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국내 배터리 3사가 올해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공급량은 늘렸으나, 점유율(25%)이 8.5p%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국 CATL 점유율은 전년 대비 5.9% 증가했으며, 1위를 차지했다.

6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1~8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총 사용량은 287.6GWh(기가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78.7% 상승했다.

이 기간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BEV, PHEV, HEV) 탑재 배터리의 국내 3사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3.5%에서 25.0%로 8.5%p 하락했으나 SK온과 삼성SDI는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39.4GWh로 2위를 유지했다. SK은은 2배 상승한 18.4GWh로 5위를, 삼성SDI는 59.7% 상승한 14.2GWh로 6위를 기록했다.

3사 성장세는 각사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가 주 요인으로 분석된다.

SK온은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EV6 등이 꾸준히 판매되고, 삼성SDI는 아우디 E-트론, BMW iX, i4 등의 판매 증가로 매출 호조를 보였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폭스바겐 ID.4, 포드 머스탱 마하-E의 판매 증가와 함께 테슬라 모델Y 판매 증가로 두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했다.

associate_pic

10위권에 오른 중국계 업체들은 모두 세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며 CATL과 BYD을 필두로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반면 파나소닉을 포함한 일본계 업체들은 시장 평균에 못 미치는 성장률을 보이며 하락세를 지속했다.

올해 8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45.7GWh로 전년 동월 대비 1.9배 이상 상승했다.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시장 모두 성장한 가운데, 중국 시장의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 동월 대비 2.3배 이상 성장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주도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코로나19 상황 속 소비심리 위축에도 26개월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지역별 배터리 수급전망은 중국의 경우 2030년까지 공급부족이 발생하지 않을 전망이나 유럽과 북미 지역은 신규 증설에도 공급이 견조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으로 한국을 비롯한 셀 메이커들이 북미 투자에 집중할 예정이어서 배터리 수급전망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