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혜진, 외제차 다음으로 산 '내 둘째 해리포터' 공개

등록 2022.11.26 18:00: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혜진. 2022.11.26. (사진 = 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두 번째 차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둘째 해리포터' 라는 글과 함께 트럭 앞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한혜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외제차 다음으로 선택한 한혜진의 새 차는? (가격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한혜진은 "제 세컨카를 사러 한번 가볼까요?"라며 스태프들을 이끌고 장안평에 있는 중고차 매매단지로 향했다. 매장 도착 후 중고차 딜러가 어떤 차를 원하느냐고 묻자 한혜진은 "싸고 좋은데 키로 수 좋은 트럭을 보러왔다"고 말했다.

먼저 한혜진은 2017년식 1380만 원의 포터를 타고 "되게 깨끗하다"고 감탄했다. 이어 스태프가 시승감 묻자 "핸들이 밑에 있다. 핸들 열선은 기대 이상이다"라고 답했다. 시운전까지 한 한혜진은 "포터가 주행이 안정적이다. 소음도 덜하고 브레이크 밟을 때도 안정적이다. 비싼 게 좋다"고 마음에 들어했다. 다음으로 2012년식 트럭을 살펴본 후 700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에다가 '에어백이 있다'는 설명에 솔깃해했다.

이후 한혜진은 잠시 고민할 시간을 갖고자 카페로 이동했다. 한혜진은 "포터가 확실히 낫다. 핸들 열선에서 끝났다"며 "앞으로 운전할 때 화물차를 많이 배려하게 될 것 같다. 진짜 불편하다. 키가 거의 180인데 무릎이 90도로 꺾인다"면서 구매 연락을 취하려 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무슨 차를 5분 만에 결정하냐"고 말렸다.

다시 중고차 매장으로 간 한혜진은 1380만원 포터를 구매했다. 이후 스태프들에게 "엄마한테 혼날 것 같다. 엄마한테 비밀이다. 빌린 걸로 해줘"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혜진은 방송 중인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