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년 '우주항공청' 개청…추진단, 과기정통부가 맡는다

등록 2022.11.28 15: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출범…세종시 청사서 운영
행안부·기재부·국방 등 7개 관계부처와 협업
설립방안 발표 및 특별법 제정 업무 수행

associate_pic

[고흥=뉴시스] 조수정 기자 =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22.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정부가 우주경제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한 우주항공청 내년 개청을 공식화한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설립 추진단을 이끈다.

과기정통부는 우주항공청 설립업무를 수행할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이 출범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주항공청 설립은 선도형 우주항공 거버넌스를 구축함으로써 미래 우주항공분야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고 민간 중심의 우주항공 산업 활성화를 통해 경제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9월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준비 TF'를 구성해 추진단 조직 구성과 설치 훈령 제정 등 추진단 신설을 준비해왔다.

이날 대통령훈령이 발령되면서 우주항공청 설립업무를 본격적으로 수행하게 됐다.

우주항공청은 기존 우주항공기술개발의 연속성을 유지하면서도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한다. 임무에 따라 프로그램 기반으로 유연성 있게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 '미래형 공무원 조직의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올해 안에 우주항공청 설립 특별법 입법예고를 거쳐 관계부처와 협업을 시작하고 내년 1분기에 특별법을 국회에 제출, 2분기 의결을 거쳐 나사(NASA)와 국제공동연구 등을 통해 내년 내 우주항공청 문을 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한 추진단에는 우주항공업무와 더불어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법제처, 인사처, 국방부 등 조직·법령·재정 등을 담당하는 7개 관계부처 및 관계기관이 참여한다.

추진단장은 과기정통부 최원호 국장이 맡는다.

추진단은 범부처 기구인 만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세종시 과기정통부 청사 내에 설치했다.

조직은 ▲우주항공청의 임무·전략을 개발할 전략기획팀 ▲법령·제도를 마련할 제도기획팀 ▲시설·재정 등 제반사항을 담당할 운영지원기반팀의 3개 부서로 운영한다.

전략기획팀은 우주항공청에서 수행할 임무를 정립하고, 발사체·위성기술, 우주자원개발, 우주산업 진흥 등 분야별 추진전략 수립과 그에 따른 부처간 업무 조정을 수행한다.

제도기획팀은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관계법령 제·개정 업무를 수행하며, 우주항공청의 조직 설계 및 지속적인 전문가 유입을 위한 인사제도 마련을 추진한다.

운영지원기반팀은 우주항공청의 시설 확보, 정보시스템 구축 등 제반사항 마련과 직원의 정주여건 제고 등 기반업무를 맡는다.

추진단은 우주항공 정책·기술개발·기술사업화·법제 등 각 분야의 산·학·연 전문가로 이뤄진 자문단을 구성해 현장과 지속 소통할 예정이다.

신속한 우주항공청 설립방안 발표와 특별법 제정을 목표로 우주항공청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단계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우리나라는 장기간 우주개발 노력을 경주하여 최근 누리호와 달 탐사선 발사를 성공시키는 등 그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제는 뉴스페이스 시대에 걸맞는 국가 우주항공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정책적·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진단을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협력해 우주항공청 설립을 신속히 추진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초석을 다져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