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국,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사실상 수용…"4개국 남았다"

등록 2022.11.29 08:42:10수정 2022.11.29 08: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MA "대한항공 제안,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 근거 있어"
향후 시장 의견 수렴한 뒤 합병 승인 여부 최종 결정
미국 등 다른 국가 심사에도 긍정적 영향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영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이 제출한 아시아나합병 관련 시정안을 수용하며, 이 합병을 사실상 승인했다.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28일(현지시간) "대한항공의 제안(시정조치안)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의 시정조치안이 독과점 우려를 해소하기 충분하다고 본 것이다.

앞서 CMA는 한국과 영국 런던을 운항하는 항공사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두 곳밖에 없어 합병을 할 경우 영국 런던 노선을 한 항공사가 독점할 우려가 있다며 유예 결정을 내렸다. 동시에 이달 21일까지 시정 조치안을 제출할 것을 대한항공에 통보했다.

CMA는 향후 시장 의견 등을 수렴한 뒤 합병 승인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업계는 영국 경쟁당국이 시정조치안을 받아들인다고 밝힌 만큼, 승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남은 기간 동안 영국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성실히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영국의 판단은 미국 등 다른 국가들의 심사 결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 "더 시간을 두고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경쟁당국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합병할 경우 여전히 독과점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것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은 주요 14개국 승인을 얻어야만 이뤄질 수 있다. 현재 양사 합병은 9개국 승인을 받은 상태다.

임의 신고국가인 영국과 필수 신고국가인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등 5개국에서는 여전히 심사가 진행 중이다. 어느 한 국가의 경쟁당국이라도 불허 결정을 내리면 M&A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