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골잡이' 케인까지 터졌다…'축구 종갓집' 잉글랜드 화력쇼

등록 2022.12.05 06:15: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잉글랜드, 세네갈 3-0 완파…8강서 프랑스와 '미리보는 결승전'

associate_pic

[알코르=AP/뉴시스]잉글랜드 케인 대회 첫 골. 2022.12.04.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막강 화력을 앞세워 세네갈 돌풍을 잠재우고 8강으로 진격했다.

잉글랜드는 5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세네갈에 3-0 완승을 거뒀다.

잉글랜드는 이날 승리로 아프리카 팀 상대로 월드컵 무패(5승3무)를 이어갔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앞서 폴란드를 3-1로 제압한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와 오는 10일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8강전을 벌인다.

양 팀은 역대 31차례 맞붙어 잉글랜드가 17승5무9패로 앞서 있다.

월드컵 무대에선 1982년 대회 이후 40년 만의 맞대결이다.

역대 월드컵에서 두 차례 만났는데, 잉글랜드가 모두 이겼다. 1966년 잉글랜드 대회 조별리그서 잉글랜드가 2-0 승리했고, 1982년 스페인 대회 조별리그도 잉글랜드가 3-1로 이겼다.

associate_pic

[알코르=AP/뉴시스]잉글랜드 케인 대회 첫 골. 2022.12.04.

잉글랜드는 자국에서 열린 1966년 대회 이후 56년 만에 통산 2번째 월드컵 우승을 노린다.

잉글랜드는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 넣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전반 38분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이 문전 침투 후 내준 패스를 쇄도하던 조던 핸더슨(리버풀)이 왼발 논스톱 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균형을 깬 잉글랜드는 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토트넘)이 추가골을 넣어 점수 차를 벌렸다.

이번에도 벨링엄에서 시작된 역습 찬스가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을 거쳐 케인의 마무리로 이어졌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서 6골로 득점왕에 올랐던 케인의 이번 대회 첫 골이다.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associate_pic

[알코르=AP/뉴시스]잉글랜드 케인 대회 첫 골. 2022.12.04.

이 골로 케인은 잉글랜드 A매치 통산 득점을 52골로 늘렸다. 최다골 1위인 웨인 루니(53골)와는 1골 차다.

잉글랜드는 케인까지 득점에 가세하면서 전방 화력이 더 강력해졌다.

특히나 라힘 스털링(첼시)이 가족 문제로 세네갈전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이날 3골을 폭발시킨 것도 고무적이다.

잉글랜드의 세 번째 득점도 후반 12분 포든과 부카요 사카(아스널)의 합작품이었다. 포든의 정확한 크로스를 사카가 차 넣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