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범수, 제자에 갑질 의혹…"교수업무는 개인적인 일"

등록 2022.12.07 16:05:00수정 2022.12.08 14:02: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이범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이범수가 자신이 교수로 재직 중인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7일 "이범수는 오랜 시간 교단에 섰다"면서도 "배우의 개인적인 일이라서 교수 업무는 잘 알지 못한다. 회사와 계약하기 전의 일이라서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범수는 2014년부터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과 학부장을 맡고 있다. 최근 재학생 A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범수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범수가 부자 학생을 A반, 가난한 학생을 B반으로 나눠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조교는 이범수에게 욕설을 들었고, 일부 학생은 정신병원에 다닌다고 덧붙였다. 학교에 제보했으나 이범수에게 이 사실이 새어 나갔다고도 했다.

A는 "불면증과 극단적 선택의 충동·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이범수 교수 눈에 들기 위해 시키는 대로 하고 노예가 돼야 했다. 학생들끼리 개인 사찰을 시켜 숨도 못 쉬게 했다. 이런 상황에 불만을 가진 1학년 절반은 휴학·자퇴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