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희찬, 귀국 직후 조부모 찾아가 최우수 선수상 자랑

등록 2022.12.08 11:37:05수정 2022.12.08 14:5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일 인스타그램에 조부모와 찍은 사진 게재

손목에는 조부모 이름으로 문신 새겨 눈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황희찬 인스타그램. 2022.12.08. (사진=황희찬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6·울버햄튼)이 귀국 직후 조부모를 찾아갔다.

황희찬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 조부모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대표팀 훈련복 차림을 한 황희찬은 집에서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기댄 채 웃었다.

할머니는 황희찬이 가지고 온 붉은색 최우수 선수상 트로피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 이 상은 황희찬이 조별리그 포르투갈전에서 역전 결승골을 넣은 뒤 받은 것이다.

황희찬은 자신을 길러준 할머니, 할아버지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왔다. 황희찬은 조부모가 자필로 써준 이름을 손목에 문신으로 새기기도 했다. 황희찬은 골을 넣을 때마다 이 문신 위에 입을 맞춘다.

황희찬은 2018년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할아버지, 할머니는 저한테 있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며 "제 인생의 전부고 모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효심을 드러낸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