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물연대 "총파업 철회 여부, 내일 조합원 투표서 결정"

등록 2022.12.08 23:30:12수정 2022.12.09 00:14: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전서 중앙집행위원회 긴급회의 열고 결정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8일 오후 광주 광산구 평동역 교차로에서 화물연대 광주지역본부의 총파업 15일차 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2.12.08. leeyj2578@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보름째 이어지고 있는 총파업 철회 여부를 오는 9일 조합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화물연대는 8일 오후 대전에서 중앙집행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하기로 하면서 이에 대한 화물연대 입장과 향후 총파업 진행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다.

그 결과 화물연대는 총파업 진행 여부를 오는 9일 오전 조합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시간과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서둘러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정부와 국민의힘이 제시한 '품목 확대 없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위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정회의 결과로 제시한 품목 확대 없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며 정부여당에 다음주까지 국토위에서 처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