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환경보전 위해 그림 그려요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뉴시스Pic]

등록 2023.06.11 13:41: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조수정 김금보 기자 = 롯데백화점이 11일 국내 최대 규모의 미술대회인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를 개최했다.

서울 올림픽공원 피크닉장을 포함한 전국 16개 권역에서 1만5000명의 어린이들이 동시에 그림 실력을 뽐냈다. 현장 접수어린이 참가자 등 포함, 약 5만여명이 가족단위로 미술대회 현장을 찾았다.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는 환경부·환경재단과 환경보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979년에 처음 시작한 행사로 올해 41주년을 맞이했다. 특히 올해는 현장에서 4년 만에 어린이 고객을 만난다.

이번 미술대회는 유치·초등학교 저학년부와 초등학교 고학년부로 나뉜다. 접수비는 6000원이다. 이 중 3000원은 환경재단에 기부한다.

총 437명의 어린이에게 수상 혜택을 부여하며, 결과는 오는 7월10일 온라인으로 발표한다. 대상을 수상한 어린이에게는 환경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피크닉장에서 열린 '제41회 롯데 어린이 환경 미술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와 가족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3.06.11.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