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당 "김의겸, '한동훈-영장판사 동기' 주장은 범죄행위"(종합)

등록 2023.09.24 11:57: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의겸,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장본인…가짜뉴스 재탕·삼탕해"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02.0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02.0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한은진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장실질심사 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대학 동기라 검찰이 유리하다'는 취지의 주장에 대해 "사실상 범죄행위에 가깝다"고 말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의겸 의원은 선전선동을 펴고 있다"며 "실제로 한 장관과 영장전담판사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게 빠른 시간에 드러났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이 이런 가짜뉴스 선동을 반복하는 데 우려을 표한다"며 "본인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왜곡해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를 줘 정치적 혼란을 야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당 차원의 고발 조치에 대해선 "논의된 바 없다"고 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일고의 가치도 없는 김의겸식 3류 막장 소설"이라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이제 방탄 국회를 넘어 방탄 법원을 만들려고 나섰다"며 "김 의원의 주장은 팩트부터 틀리다"고 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한 장관과 해당 판사는 동기가 아니다"라며 "기자 출신이기도 한 김 의원이 조금만 더 알아봤더라면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을 마치 대단한 특종인 양 생방송을 통해 가짜뉴스를 유포했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의 장본인"이라며 "도대체 언제까지 아니면 말고식의 가짜뉴스를 재탕·삼탕할 요량이냐"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7차 본회의에 출석해 있다. 2023.09.2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7차 본회의에 출석해 있다. 2023.09.20. scchoo@newsis.com

전 원내대변인은 "이는 결국 개딸들에게 좌표를 찍어 영장전담판사를 압박하려는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명백한 사법권의 독립을 침해하는 사법 방해"라며 "그 대표에 그 소속 의원답다"라고 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대표는 소환 통보 직후 단식에 돌입해 구속영장 청구 날 병원에 실려가는 기가 막힌 타이밍을 선보였다"며 "지난 9일 1차 소환조사 당시에는 피의자 신문조서에 서명날인을 거부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장실질심사를 염두해 두고 피신조서에 서명을 거부해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지 못하게 하려 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엄연한 삼권분립 국가다. 민주당이 입법부를 장악했다고 해서 사법부마저 제 발아래 둘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법부가 현명한 판단할 수 있도록, 민주당도 이제 이성을 되찾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