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축구, 우즈벡과 준결승 격돌…우상혁 첫 金 도전[오늘의AG]

등록 2023.10.04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주재훈-소채원, 임시현-이우석 양궁 혼성 준결승 진출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1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한국 대 중국 경기, 중국을 2대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10.01. kkssmm99@newsis.com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1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한국 대 중국 경기, 중국을 2대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10.01.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준결승전에 출격한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4일 오후 9시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준결승전에 나선다.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축구대표팀은 대회 3연패를 노리고 있다. 축구 종목에서 최초로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한다.

축구대표팀은 8강전까지 5경기에서 무려 23골을 몰아쳐 상승세를 타고 있다.

축구대표팀이 결승전에 오를 경우, 7일 오후 9시 일본과 홍콩의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자웅울 겨룬다.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2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 경기를 마친 우상혁이 취재진을 향해 엄지를 들고 있다. 2023.10.02. jhope@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2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 경기를 마친 우상혁이 취재진을 향해 엄지를 들고 있다. 2023.10.02. jhope@newsis.com


육상 높이뛰기 우상혁(용인시청)은 생애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한다.

우상혁은 4일 오후 8시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 출전한다.

우상혁은 지난 2일 예선에서 2m15를 한 차례만 뛰고 가볍게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은메달을 그렸던 우상혁은 이번 대회에서 정상 도전에 나선다. 라이벌이자 세계 최정상급 선수인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을 넘어야 금메달이 보인다.

우상혁이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서면 이진택(1998년 방콕·2002년 부산) 이후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하게 된다.

바르심은 2017년 런던, 2019년 도하 2022 유진 세계선수권 3연패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와 공동 1위에 오른 현역 최고 점퍼다.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여자 개인 준결승 경기, 소채원이 결선 진출을 확정 지은 뒤 미소를 짓고 있다. 2023.10.03. jhope@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여자 개인 준결승 경기, 소채원이 결선 진출을 확정 지은 뒤 미소를 짓고 있다. 2023.10.03. jhope@newsis.com


주재훈(한국수력원자력)-소채원(현대모비스)은 양궁 혼성 컴파운드 준결승전에서 베트남과 대결해 결승 진출을 노린다. 임시현(한국체대)-이우석(코오롱)은 베트남과 혼성 리커브 준결승을 치른다.

이들은 이번 대회 양궁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양궁에서 걸린 10개의 금메달을 모두 쓸어담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한국 양궁은 역대 아시안게임 총 60개의 금메달 중 42개를 가져간 최강국이다.

소프트테니스는 남녀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이번 소프트테니스에서 남녀 단식과, 혼합복식, 단체 등 5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한국 남자 하키대표팀은 4일 인도를 상대로 준결승전에 나선다.

하키대표팀이 인도를 꺾는다면, 일본과 중국전 승자와 오는 6일 결승전을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