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백신 예방 접종 둘째날 21만명 참여…접종률 1%

등록 2023.10.21 09:39:22수정 2023.10.21 09:42: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률 4.5%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위험군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9일 서울부민병원을 찾은 어르신이 접종을 받고 있다. '2023∼2024절기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계획'에 따라 이날부터 내년 3월31일까지 동절기 전 국민 대상 무료 접종이 실시된다. 이날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와 12~64세 면역저하자, 감염취약시설 입소자나 종사자는 우선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2023.10.19.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위험군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9일 서울부민병원을 찾은 어르신이 접종을 받고 있다. '2023∼2024절기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계획'에 따라 이날부터 내년 3월31일까지 동절기 전 국민 대상 무료 접종이 실시된다. 이날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와 12~64세 면역저하자, 감염취약시설 입소자나 종사자는 우선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2023.10.19.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지난 19일부터 시작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 둘째 날에 21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 접종 실적현황에 따르면 지난 20일 21만7102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참여했다. 누적 접종률은 1%,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률은 4.5%로 집계됐다.

당국은 지난 19일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와 12~64세 면역저하자, 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등 고위험군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 3만7023명, 부산 1만4208명, 대구 6826명, 인천 1만100명, 광주 6389명, 대전 5700명, 울산 3139명, 세종 1193명, 경기 4만5903명, 강원 7289명, 충북 9077명, 충남 1만1583명, 전북 1만3272명, 전남 1만6860명, 경북 9971명, 경남 1만3282명, 제주 2023명 등 접종을 받았다.

한편 방역 당국은 고위험군 대상으로 백신 예방 접종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지난 20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코로나19가 4급 감염병으로 전환됐지만 고위험군의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여전히 높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현재 신규 양성자 수는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바이러스 확산에 유리한 겨울철에 유행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 청장은 "정부는 고위험군의 중증 및 사망 예방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 있고, 백신접종을 통해 겨울철 유행에 대비하고자 한다"며 "고위험군의 백신 접종 참여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