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년 3개월 만에 열린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뉴시스Pic]

등록 2023.11.26 16:47:20수정 2023.11.26 16:5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왼쪽부터) 일본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왼쪽부터) 일본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김명년 하경민 변해정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6일 한국·일본·중국 3국 간 협력을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체제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제도화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3국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연대 강화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일본과 중국도 3국 정상회의 조속개최 필요성에 공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회의는 3국 외교장관들이 약 4년간 중단됐던 3국 정상회의의 재개를 위해 마지막 담판을 짓는 성격의 자리다. 의장국 자격으로 박 장관이 주재하고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3국 외교장관의 만남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19년 8월 제9차 회의를 마지막으로 4년3개월여 만에 성사된 것이다.

3국 대화는 보통 실무자 간 협의를 시작으로 외교장관 회의, 정상회의 순으로 이어지는 것이 관례다. 이날 회의의 관전 포인트도 얼마나 구체적으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의 일정과 성과물을 도출하느냐다.

한일중 정상회의는 2008년 1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아소 다로 일본 총리, 원자바오 중국 총리가 일본 후쿠오카에서 만난 것을 시작으로 2019년 12월 중국 청두 정상회의까지 총 8차례 개최됐다. 이후 코로나19 팬데믹과 한일 과거사 갈등 등으로 4년 가까이 중단됐었다.

3국은 지난 9월 서울에서 열린 차관보급 고위관리회의(SOM)에서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자고 합의했지만 한국이 희망하는 연내 개최는 쉽지 않을 여건이다. 무엇보다 중국이 '완결'된 한·미·일 3각 공조 강화에 맞서 소극적인 태도를 취할 수 있어서다. 다만 한국의 희망대로 조기 개최가 확정되면 껄끄러워진 한중 관계의 개선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박 장관은 "3국은 서로 떨어질 수 없는 이웃 국가로 매우 큰 협력의 잠재력을 갖고 있음에도 국제 정세와 양자 관계에 따라 여러 부침을 겪어온 것도 사실"이라며 "이번 회의가 4년3개월만에 개최돼 한일중 협력이 복원, 정상화의 길로 나아가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3국의 큰 잠재력 배경으로는 영토 면적이 세계 육지의 7%에 불과하나 세계 인구의 20%, 세계 총생산 25%를 차지한다는 점을 꼽았다. 3국 간 인적 교류 규모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인 2018년에 3000만명을 돌파했고 교역액은 7800억 달러에 이른다.

박 장관은 3국 간 협력체계를 제도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3국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 ▲6대 분야 실질 협력을 통한 국민 혜택 증대 ▲북한 및 기후변화·보건 등 글로벌 공통과제 대응 연대 강화 등 3가지를 제안했다.

박 장관은 "3국 협력은 2008년 최초로 별도의 정상회의 개최와 2011년 협력 사무국(TCS)의 설립으로 제도화 전기를 마련했다"면서 "이런 초심을 되살려 3국이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오늘 회의를 계기로 3국 정상회의가 빠른 시일 내 개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3국 국민들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협력을 증진해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3국 협력은 국민 지지가 발전의 원동력이며 국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 성과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여기서 실질 협력 분야는 지난 9월 서울에서 열린 차관보급 고위관리회의(SOM)에서 정한 ▲인적 교류 ▲과학기술 협력 및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 개발과 기후변화 ▲보건 및 고령화 문제 ▲경제·통상 협력 ▲평화·안보 등을 들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3국의 공동 이익이자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필수 조건"이라면서 "3국 협력은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의 평화·안정·번영에 기여하는 방안으로 발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하길 기대한다. 기후변화와 환경 복원 등 다양한 글로벌 공통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3국이 함께 협력하고 연대해 나가자"면서 "3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으로 함께 활동할 예정으로 국제사회도 우리에 대한 기대가 상당히 높다"고 덧붙여 전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지금 우리는 역사의 전환점에 서 있다"면서 "이번 회의를 대승적 관점에서 3국 협력을 다시 스타트 시키는 계기로 만들고 싶다. 전향적이고 건설적인 논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3국의 협력은 튼튼한 기반, 강력한 수요, 커다란 잠재력을 가진다"면서 "3국이 더욱 정진한 모습과 자세로 정상 발전 궤도를 복귀시키고 지역과 세계 발전·평화를 위해 긍정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왕이(왼쪽부터) 중국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회담장에 들어가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왕이(왼쪽부터) 중국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회담장에 들어가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열린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6일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하우스에서  제10차 한일중 3국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6.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