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가대표 자격 잠정 박탈' 황의조, 소속팀에서 2경기 연속골

등록 2023.11.29 08:10: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골 터뜨렸지만 부상 의심으로 교체

불법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 받아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피파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 대 싱가포르 경기, 5-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의 황의조가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3.11.16.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피파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 대 싱가포르 경기, 5-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의 황의조가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3.11.16. kgb@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불법촬영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노리치 시티)가 소속팀에서 2경기 연속으로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29일(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23~2024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18라운드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12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지난 26일 퀸즈파크레인저스(QPR)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골 사냥이다. 시즌 3호골이다.

하지만 2-0으로 앞선 전반 17분 부상이 의심돼 애슐리 반스와 교체돼 나갔다.

소속팀 노리치 시티는 2-0으로 앞서다가 내리 3골을 헌납하며 뼈아픈 2-3 역전패를 당했다.

황의조는 리그에서 골 결정력을 높이며 활약을 이어가고 있지만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어수선한 상태다. 그는 현재 전 연인과의 성관계 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윤남 대한축구협회 윤리위원장이 28일 서울 축구회관에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국가대표팀 황의조 선수 사안 관련 논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윤남 대한축구협회 윤리위원장이 28일 서울 축구회관에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국가대표팀 황의조 선수 사안 관련 논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28. kkssmm99@newsis.com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연전이 열리던 지난 18일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결국 28일 대한축구협회는 윤리위원회, 공정위원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으로 구성된 논의 기구를 꾸려 당분간 황의조를 국가대표에 발탁하지 않기로 했다.

이윤남 윤리위원장은 "아직 범죄 사실 여부에 대한 다툼이 지속되고 있고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협회가 예단하고 결론 내릴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국가대표는 고도의 도덕성과 책임감을 가지고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자기 관리를 해야 하며, 국가대표팀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행위를 하지 않아야 할 위치에 있다"고 이런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선수가 수사 중인 사건의 피의자로 조사를 받고 있는 점, 이에 따라 정상적인 국가대표 활동이 어렵다는 점, 국가대표팀을 바라보는 축구 팬들의 기대 수준이 높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황의조를 국가대표로 선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황의조는 소속팀에서의 활약과 무관하게 사법당국으로부터 '불기소 처분'을 받지 못하면 내년 1월12일 카타르에서 개막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할 수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