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교직원 성희롱피해 3년 전보다↓…관리자 인식개선

등록 2023.11.29 10:33: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시교육청, 올해 실태조사 결과

성희롱 피해 있다 응답 '6.3%'…3년 전보다 3.2% 감소

외모 평가·성적 비유가 가장 많아

울산 교직원 성희롱피해 3년 전보다↓…관리자 인식개선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지역 교직원 성희롱 피해 경험이 3년 전보다 소폭 감소했다. 특히 관리자들의 직장 내 성희롱 인식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교육청은 올해 교직원 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성희롱 피해 경험을 묻는 질문에 6.3%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20년 조사 결과(9.5%)보다 3.2%포인트 줄었다.

조직문화 변화에 대한 인식 관련 문항 9개가 모두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특히, ‘관리자들의 직장 내 성희롱 방지를 위한 노력과 관심이 많아짐’과‘성차별적 언행이나 관행이 줄어듦’ 항목이 3.5점 이상(4점 만점)으로 나타나 가장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학생에 의한 성희롱 피해 경험은 7.9%가 ‘있다’고 응답했다. 피해 경험으로는 수업 시간에 성적 불쾌감을 주는 언어, 비언어적 행동이 98.2%, 교원 평가에 성적 불쾌감을 주는 내용 기재가 16.1%였다.

성희롱 피해 발생 당시 즉시 중단을 요구했다고 응답한 비율도 31.4%로 2020년 19.8%에 비해 큰 폭으로 늘었다.

2차 피해 경험과 관련한 결과는 2020년 50% 이상에서 26.5%로 크게 줄었다.

가장 많은 성희롱 피해 유형은 ‘외모에 대한 평가나 성적 비유, 비하’가 73.1%로 나타났다. 이는 2020년 실태조사 결과에서 ‘회식에서 원하지 않는 행동을 요구하는 행위’가 75.4%였던 것에서 피해 유형이 바뀌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교육청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시교육청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시교육청은 교직원 성희롱 실태조사를 3년마다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성희롱 실태조사는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15일까지 20일간 울산 교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난 2020년에 이어 3년 만에 진행된 조사에는 교직원 2103명이 참여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1,504명(71.5%), 남성이 599명(28.5%) 참여했다. 연령대로는 50대가 731명(34.8%)으로 가장 많이 참여했고, 초등학교 교직원이 921명(43.8%)으로 가장 많이 참여했다.

조사는 직장 내 성희롱 인식·조직문화, 성희롱 피해 경험, 성희롱 피해 목격 경험(간접 경험), 성희롱 방지 제도 인식, 성희롱 방지 제도에 대한 요구 등 5가지 영역으로 나눠 진행됐다.

천창수 교육감은 “올해 울산 교직원 성희롱 실태조사 결과에서 조직문화가 긍정적으로 바뀐 것은 3년 동안 우리 교육청에서 펼친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들이 반영된 결과라고 보인다”며 “앞으로도 차별과 위계 문화 없는 평등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전 교직원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