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건설 컨소시엄, 신한울 3·4호기 주설비공사 낙찰

등록 2023.11.30 17:4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수원, 현대건설 컨소시엄 선정…'종합심사낙찰제' 적용

[세종=뉴시스] 신한울 3·4호기 부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신한울 3·4호기 부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임소현 기자 = 신한울 3·4호기 원자력발전소 주설비공사의 시공사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30일 신한울 3·4호기 주설비공사의 시공사로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두산에너빌리티·포스코이앤씨)을 낙찰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낙찰가는 부가세포함 3조1196억원 수준이다.

주설비공사는 원자력발전소의 주요 설비에 대한 토목, 건축, 기계, 전기, 배관, 계측 등의 설치 및 시운전에 대한 공사를 의미한다.

한수원은 이번 입찰에서 원전 건설 최초로 입찰자의 공사수행능력, 시공계획 및 입찰가격 등을 종합 심사해 합산점수가 가장 높은 자를 낙찰자로 결정하는 '종합심사낙찰제'를 적용했다.

한수원은 투명하고 공정한 입찰을 위해 입찰공고 시점부터 입찰 예상 업체와 한수원 임직원 간 비공식 접촉을 일체 금지하고 비리신고센터를 운영했다. 또한 입찰 참여사 입회하에 심사 당일 추첨을 통해 평가위원을 선정했다. 아울러 입찰사의 시공계획서를 익명으로 작성하게 하고 위반 시 실격 처리하는 등 2중, 3중으로 공정한 입찰을 진행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원전 건설 최초로 종합심사낙찰제도를 시행함에 따라 신한울 3·4호기는 안전과 품질 측면에서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원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 3월 3조1572억원 규모의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이번에 주설비공사 계약 체결까지 완료하며 침체기를 겪고 있는 원전 산업계 활성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신한울 3·4호기가 착공되면 건설 및 가동 기간 동안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되며 협력업체 및 건설인력 유입 등을 통해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hli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