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자승스님 조문 "부처님 가르침 널리 펼친 큰 스님 오래 기억하겠다"

등록 2023.12.02 18:40:50수정 2023.12.02 20:5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 여사와 자승 스님 분향소 찾아 조문·애도

스님들에"유지 받들어 불교 발전 매진해달라"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일 자승스님을 조문하고 조계종 관계자들과 차담을 가졌다.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 부부는 오늘 오후에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고 알렸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고, 불교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대통령 부부는 조문 후 총무원장 진우스님, 총무부장 성화스님, 사서실장 진경스님과 차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차담회에서 "자승 스님께서 생전에 노력하신 전법활동의 유지를 받들어 불교 발전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분향소 마련과 영결식 준비에 노고가 많으시며 조계종 종단장을 잘 마무리해 달라"고 말했다.

전날에는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이관섭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이 조문했다.

한편, 정부는 고 자승스님에 한국 불교의 안정과 화합을 이끌고 국민화합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